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정부, 도쿄 한복판 ‘독도=일본땅’ 전시관 첫 개관
입력 2018.01.25 (15:05) 수정 2018.01.25 (15:53) 국제
일본 정부가 25일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억지 주장하는 전시관을 도쿄 중심부에 열었다.

그동안 시마네(島根)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홍보관 등을 설치하기는 했지만 일본 정부가 도쿄 도심에 이런 전시관을 설치하는 것은 처음이다.

에사키 데쓰마(江崎鐵磨)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도쿄 도심에 있는 히비야(日比谷)공원 내에 마련된 '영토·주권전시관' 개관식에서 "우리나라의 영토주권을 내외에 알리는데 주축이 되는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획전을 실시하고 전시자료도 충실하게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넓이 100㎡인 이 자료관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자료, 그리고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전시관을 개방해 일본인은 물론 방일 외국인에게도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홍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정부, 도쿄 한복판 ‘독도=일본땅’ 전시관 첫 개관
    • 입력 2018-01-25 15:05:27
    • 수정2018-01-25 15:53:33
    국제
일본 정부가 25일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억지 주장하는 전시관을 도쿄 중심부에 열었다.

그동안 시마네(島根)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홍보관 등을 설치하기는 했지만 일본 정부가 도쿄 도심에 이런 전시관을 설치하는 것은 처음이다.

에사키 데쓰마(江崎鐵磨)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도쿄 도심에 있는 히비야(日比谷)공원 내에 마련된 '영토·주권전시관' 개관식에서 "우리나라의 영토주권을 내외에 알리는데 주축이 되는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획전을 실시하고 전시자료도 충실하게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넓이 100㎡인 이 자료관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자료, 그리고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전시관을 개방해 일본인은 물론 방일 외국인에게도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홍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