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 달리자’ 부산 시민들 깜짝…40여분 간 10km 활보
입력 2018.01.25 (17:29) 수정 2018.01.25 (18:23) 사회
오늘 오후 3시쯤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에서 말이 차도를 10km가량 활보하다 소방대원과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녹산 공단의 한 공장에서 키우던 이 말은 강서구 을숙도 다리를 통해 낙동강을 건너 강변도로를 달려 사상구 엄궁동 일대까지 40여분간 10㎞가량을 활보했다.

말을 목격한 시민들이 놀라 112에 잇따라 신고하면서 말의 경로가 실시간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대원은 사상구 엄궁동 농산물시장 인근에서 밧줄로 말을 잡아 차를 타고 말을 뒤쫓아온 마주에게 인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말 달리자’ 부산 시민들 깜짝…40여분 간 10km 활보
    • 입력 2018-01-25 17:29:19
    • 수정2018-01-25 18:23:29
    사회
오늘 오후 3시쯤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에서 말이 차도를 10km가량 활보하다 소방대원과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녹산 공단의 한 공장에서 키우던 이 말은 강서구 을숙도 다리를 통해 낙동강을 건너 강변도로를 달려 사상구 엄궁동 일대까지 40여분간 10㎞가량을 활보했다.

말을 목격한 시민들이 놀라 112에 잇따라 신고하면서 말의 경로가 실시간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대원은 사상구 엄궁동 농산물시장 인근에서 밧줄로 말을 잡아 차를 타고 말을 뒤쫓아온 마주에게 인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