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민주, 지방의회 4인 선거구제 반대해선 안 돼”
입력 2018.01.25 (19:04) 수정 2018.01.25 (19:19) 정치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는 25일(오늘)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의회의 다양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선거구획정안에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정의당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인 심 전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최근 서울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인 선거구로 잘게 쪼개진 다수의 선거구를 4인 선거구로 합치는 안을 제시했다"며 "그런데 민주당 서울시당이 반대의견을 냈다는 소식을 듣고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심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로드맵'에는 지방의회의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선거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며 "그렇다면 민주당은 쌍수를 들고 환영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추미애 대표가 직접 챙겨 바로잡아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지방의회에 다양성을 불어넣을 수 있는 선거구획정이 이뤄지고 이것이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민주당의 책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심 전 대표는 "우리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이라는 고봉준령 앞에 서 있다"며 "정의당과 민주당은 이 험난한 능선을 두 손 꼭 잡고 넘어야 한다. 집권여당 대표의 의지가 실리지 않은 개혁은 가능하지 않다"며 추 대표의 협력과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심 전 대표는 앞서 지난해 12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기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이어 현재 정치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초당적 의원 모임인 '민심 그대로 정치개혁연대'의 간사를 맡는 등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심상정 “민주, 지방의회 4인 선거구제 반대해선 안 돼”
    • 입력 2018-01-25 19:04:48
    • 수정2018-01-25 19:19:01
    정치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는 25일(오늘)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의회의 다양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선거구획정안에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정의당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인 심 전 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최근 서울시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인 선거구로 잘게 쪼개진 다수의 선거구를 4인 선거구로 합치는 안을 제시했다"며 "그런데 민주당 서울시당이 반대의견을 냈다는 소식을 듣고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심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로드맵'에는 지방의회의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선거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며 "그렇다면 민주당은 쌍수를 들고 환영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추미애 대표가 직접 챙겨 바로잡아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지방의회에 다양성을 불어넣을 수 있는 선거구획정이 이뤄지고 이것이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민주당의 책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심 전 대표는 "우리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이라는 고봉준령 앞에 서 있다"며 "정의당과 민주당은 이 험난한 능선을 두 손 꼭 잡고 넘어야 한다. 집권여당 대표의 의지가 실리지 않은 개혁은 가능하지 않다"며 추 대표의 협력과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심 전 대표는 앞서 지난해 12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기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한 데 이어 현재 정치개혁 방안을 논의하는 초당적 의원 모임인 '민심 그대로 정치개혁연대'의 간사를 맡는 등 지방분권 강화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