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 선수 활약 돕는 ‘영양 전문가’
입력 2018.01.25 (20:42) 수정 2018.01.25 (20:4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애인 선수들은 장애의 정도와 손상 부위 등에 따라 신체 상태가 다른데요.

이들을 영양 면에서 지원하는 전문영양사가 있습니다.

[리포트]

대학에서 영양학을 가르치면서 장애인 선수들의 영양 지도를 하고 있는 우치노 씨입니다.

장애인 선수에게는 기존의 영양학 상식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우치노 미에/전문영양사 : "(척수 손상 선수들은) 땀을 흘리지 않는다고 해서 놀랐어요. 척수 손상으로 자율신경에 이상이 생겼다고 합니다."]

땀을 흘리지 않으면 체온이 올라가 열사병 위험이 높아집니다.

그래서 연습 중에 물 대신 열을 식히기 쉬운 빙수를 먹도록 했습니다.

또 척수손상의 영향으로 저혈당이 되기 쉬워 이를 예방하기 위해 식사 내용과 시간 등을 개선했습니다.

[우치노 미에/전문영양사 : "무엇을 먹었을 때 어떤 상태였는지, 상태가 좋았을 때, 나빴을 때, 모두 기록해야 합니다."]

우치노 씨는 앞으로도 개인에 맞춘 세심한 영양 지도로 장애인 선수들의 활약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합니다.
  • 장애인 선수 활약 돕는 ‘영양 전문가’
    • 입력 2018-01-25 20:41:32
    • 수정2018-01-25 20:49:42
    글로벌24
[앵커]

장애인 선수들은 장애의 정도와 손상 부위 등에 따라 신체 상태가 다른데요.

이들을 영양 면에서 지원하는 전문영양사가 있습니다.

[리포트]

대학에서 영양학을 가르치면서 장애인 선수들의 영양 지도를 하고 있는 우치노 씨입니다.

장애인 선수에게는 기존의 영양학 상식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우치노 미에/전문영양사 : "(척수 손상 선수들은) 땀을 흘리지 않는다고 해서 놀랐어요. 척수 손상으로 자율신경에 이상이 생겼다고 합니다."]

땀을 흘리지 않으면 체온이 올라가 열사병 위험이 높아집니다.

그래서 연습 중에 물 대신 열을 식히기 쉬운 빙수를 먹도록 했습니다.

또 척수손상의 영향으로 저혈당이 되기 쉬워 이를 예방하기 위해 식사 내용과 시간 등을 개선했습니다.

[우치노 미에/전문영양사 : "무엇을 먹었을 때 어떤 상태였는지, 상태가 좋았을 때, 나빴을 때, 모두 기록해야 합니다."]

우치노 씨는 앞으로도 개인에 맞춘 세심한 영양 지도로 장애인 선수들의 활약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