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청년 실업 재난 수준…특단의 대책 필요”
입력 2018.01.25 (21:16) 수정 2018.01.25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 문제가어느 때보다 심각하다"며 "앞으로 3~4년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련부처 장관들을 앞에 놓고 "좀 더 의지를 갖고, 현장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라"고, 질책하기도 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년 고용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각 부처 장관 등을 불러모은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 시작부터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청년 실업 문제가 국가적 재난 수준이지만 정부 각 부처가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질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 각 부처가 그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정부 각 부처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가 않습니다."]

취업 시장에 진입하는 20대 후반 청년 인구가 2021년까지 계속 증가하는 인구구조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대로라면 더 절망적인 고용 절벽이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과감한 대책, 특단의 대책, 정책의 최대한 조기 집행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써가며 거듭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향후 3~4년간은 긴급 자금을 투입하여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고, 동시에 청년 고용 촉진을 위한 중장기 대책도 함께 강구해야 할 것입니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는 동시에 민간 참여와 역할도 이끌어내라고 주문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청년 대표들은 창업과 해외 취업을 위한 고용서비스 점검과 청년과의 소통을 통한 일자리 정책 반영 등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가 청년 일자리를 고용노동부, 경제 부처 소관으로만 여기지 말고 다음달까지 꼼꼼하게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대통령 “청년 실업 재난 수준…특단의 대책 필요”
    • 입력 2018-01-25 21:17:53
    • 수정2018-01-25 21:34:12
    뉴스 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 문제가어느 때보다 심각하다"며 "앞으로 3~4년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련부처 장관들을 앞에 놓고 "좀 더 의지를 갖고, 현장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라"고, 질책하기도 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년 고용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각 부처 장관 등을 불러모은 문재인 대통령은 회의 시작부터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청년 실업 문제가 국가적 재난 수준이지만 정부 각 부처가 제대로 대처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질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 각 부처가 그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정부 각 부처가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가 않습니다."]

취업 시장에 진입하는 20대 후반 청년 인구가 2021년까지 계속 증가하는 인구구조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대로라면 더 절망적인 고용 절벽이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과감한 대책, 특단의 대책, 정책의 최대한 조기 집행 등 강도 높은 표현을 써가며 거듭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향후 3~4년간은 긴급 자금을 투입하여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고, 동시에 청년 고용 촉진을 위한 중장기 대책도 함께 강구해야 할 것입니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는 동시에 민간 참여와 역할도 이끌어내라고 주문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청년 대표들은 창업과 해외 취업을 위한 고용서비스 점검과 청년과의 소통을 통한 일자리 정책 반영 등을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가 청년 일자리를 고용노동부, 경제 부처 소관으로만 여기지 말고 다음달까지 꼼꼼하게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