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대선서 누구 찍었는지 FBI부국장에 물어본 기억 없다”
입력 2018.01.25 (23:58) 수정 2018.01.25 (23:5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앤드루 매케이브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2016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었나"라는 질문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게 무슨 대수인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선캠프의 러시아 내통과 제임스 코미 FBI 국장 해임과 관련한 사법방해 등의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입장 표명이다.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이 고위 공직자의 '정치성향'을 추궁했음을 의심하게 하는 지난해 5월의 이 대화 정황이 사법방해 등에 해당하는지 주목하며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코미 국장을 전격 해임한 뒤 매케이브를 국장대행으로 승진시켰다.

하지만 그의 정치성향이 민주당 쪽이 아닌가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특히 그의 부인인 질 매케이브가 2015년 민주당 소속으로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힐러리 클린턴 진영에서 70만 달러의 선거자금을 받은 사실을 문제 삼았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매케이브에게 2016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었는지 물어봤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처음에는 답변 자체를 피하다가 결국 기억나지 않는다는 식으로 얼버무린 것이다.

먼저 기자들이 '매케이브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매케이브는 기본적으로 클린턴으로부터 50만 달러 이상을 받았다. 그런데 그가 힐러리 클린턴을 수사한다? 그의 부인이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로부터 50만 달러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매케이브를 국장대행으로 당시 임명했던 것을 후회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그렇게 됐다. 그가 당시 거기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50만∼70만 달러를 받았다. 부인을 위해 그렇게 많이 받았다"며 클린턴 진영에서 선거자금을 지원받은 점을 거듭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이브에게 누구에게 투표했느냐고 물었나'라는 질문에도 "버지니아에서는 그렇게 돈을 쓸 필요가 없다. 나는 그들이 선거운동에 그 돈을 썼는지를 확인하지 않았다. 그가 선거운동에 얼마나 돈을 썼는지 여러분은 아는가"라고 다시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물었나'라는 질문이 거듭되자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그게 무슨 대수인가. 여러분에게도 '누구에게 투표했나'라고 물을 수 있다. 그게 무슨 대수인가. 기억나지 않는다. 오늘 아침 그 기사를 봤다. 그에게 그런 질문을 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했을 가능성도 있는가'라는 질문에도 "그게 매우 중요하지 않은 질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대선서 누구 찍었는지 FBI부국장에 물어본 기억 없다”
    • 입력 2018-01-25 23:58:17
    • 수정2018-01-25 23:59:5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앤드루 매케이브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2016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었나"라는 질문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게 무슨 대수인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선캠프의 러시아 내통과 제임스 코미 FBI 국장 해임과 관련한 사법방해 등의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입장 표명이다.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이 고위 공직자의 '정치성향'을 추궁했음을 의심하게 하는 지난해 5월의 이 대화 정황이 사법방해 등에 해당하는지 주목하며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코미 국장을 전격 해임한 뒤 매케이브를 국장대행으로 승진시켰다.

하지만 그의 정치성향이 민주당 쪽이 아닌가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특히 그의 부인인 질 매케이브가 2015년 민주당 소속으로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힐러리 클린턴 진영에서 70만 달러의 선거자금을 받은 사실을 문제 삼았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매케이브에게 2016년 대선에서 누구를 찍었는지 물어봤는가"라는 질문을 받자, 처음에는 답변 자체를 피하다가 결국 기억나지 않는다는 식으로 얼버무린 것이다.

먼저 기자들이 '매케이브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매케이브는 기본적으로 클린턴으로부터 50만 달러 이상을 받았다. 그런데 그가 힐러리 클린턴을 수사한다? 그의 부인이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로부터 50만 달러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매케이브를 국장대행으로 당시 임명했던 것을 후회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그렇게 됐다. 그가 당시 거기에 있었다. 하지만 그는 50만∼70만 달러를 받았다. 부인을 위해 그렇게 많이 받았다"며 클린턴 진영에서 선거자금을 지원받은 점을 거듭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이브에게 누구에게 투표했느냐고 물었나'라는 질문에도 "버지니아에서는 그렇게 돈을 쓸 필요가 없다. 나는 그들이 선거운동에 그 돈을 썼는지를 확인하지 않았다. 그가 선거운동에 얼마나 돈을 썼는지 여러분은 아는가"라고 다시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물었나'라는 질문이 거듭되자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그게 무슨 대수인가. 여러분에게도 '누구에게 투표했나'라고 물을 수 있다. 그게 무슨 대수인가. 기억나지 않는다. 오늘 아침 그 기사를 봤다. 그에게 그런 질문을 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했을 가능성도 있는가'라는 질문에도 "그게 매우 중요하지 않은 질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