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총리, 가상화폐 규제 검토…“범죄자 이용할 수 있어”
입력 2018.01.26 (01:48) 수정 2018.01.26 (02:37) 국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심각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한 메이 총리가 자사가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들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메이 총리는 "정확히는 가상화폐가 사용될 수 있는 방식, 특히 범죄자들에 의해 이용될 수 있다는 측면 때문"이라며 특히 "가상화폐들이 점점 더 많이 개발되고 있는 것들이기에 우리가 검토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도 EU가 가상화폐를 규제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 데일리 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돔브로브스키 부위원장은 EU 경제재무이사회(ECOFIN)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유럽이 블록체인의 기회들을 받아들이기를 원한다"면서도 동시에 EU는 가상화폐들을 경계해야 하고 "불법적인 행동"의 수단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EU 감독당국들이 가상화폐들을 둘러싼 금융안정과 투자자 보호에 대한 경고를 새롭게 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영국 총리, 가상화폐 규제 검토…“범죄자 이용할 수 있어”
    • 입력 2018-01-26 01:48:22
    • 수정2018-01-26 02:37:35
    국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심각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한 메이 총리가 자사가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들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메이 총리는 "정확히는 가상화폐가 사용될 수 있는 방식, 특히 범죄자들에 의해 이용될 수 있다는 측면 때문"이라며 특히 "가상화폐들이 점점 더 많이 개발되고 있는 것들이기에 우리가 검토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도 EU가 가상화폐를 규제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 데일리 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돔브로브스키 부위원장은 EU 경제재무이사회(ECOFIN)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유럽이 블록체인의 기회들을 받아들이기를 원한다"면서도 동시에 EU는 가상화폐들을 경계해야 하고 "불법적인 행동"의 수단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EU 감독당국들이 가상화폐들을 둘러싼 금융안정과 투자자 보호에 대한 경고를 새롭게 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