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일부 미 은행·카드사들, 가상화폐 카드결제 제동 시작”
입력 2018.01.26 (04:52) 수정 2018.01.26 (05:00) 국제
미국의 일부 은행이나 신용카드사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를 막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미 캐피털원 파이낸셜은 자신들이 발행한 신용카드로 고객들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화폐를 더 이상 구매하지 못하도록 했다. 앞서 디스커버 파이낸셜 서비스도 지난 2015년 같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캐피털원은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 금지 이유로 가상화폐의 큰 변동성에 따른 손실 우려와 거래 과정에서 사기 피해 가능성 등을 들었다. 일부 금융사는 돈세탁과 같은 불법활동에 연루될 가능성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를 허용하고 있지만, 기존 정책에 대한 정밀한 검토작업을 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TD뱅크는 보안상 조치의 결과로 일부 비트코인 거래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카드를 이용한 가상화폐 결제를 하루 200달러, 한 달 1천 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온라인 대출 거래업체인 렌드에듀(LendEDU)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트코인 구매자의 18%는 구매 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했으며, 이 가운데 22%는 카드사에 대금을 결제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WSJ “일부 미 은행·카드사들, 가상화폐 카드결제 제동 시작”
    • 입력 2018-01-26 04:52:58
    • 수정2018-01-26 05:00:10
    국제
미국의 일부 은행이나 신용카드사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를 막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미 캐피털원 파이낸셜은 자신들이 발행한 신용카드로 고객들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화폐를 더 이상 구매하지 못하도록 했다. 앞서 디스커버 파이낸셜 서비스도 지난 2015년 같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캐피털원은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 금지 이유로 가상화폐의 큰 변동성에 따른 손실 우려와 거래 과정에서 사기 피해 가능성 등을 들었다. 일부 금융사는 돈세탁과 같은 불법활동에 연루될 가능성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티그룹과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가상화폐에 대한 카드결제를 허용하고 있지만, 기존 정책에 대한 정밀한 검토작업을 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TD뱅크는 보안상 조치의 결과로 일부 비트코인 거래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카드를 이용한 가상화폐 결제를 하루 200달러, 한 달 1천 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온라인 대출 거래업체인 렌드에듀(LendEDU)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트코인 구매자의 18%는 구매 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했으며, 이 가운데 22%는 카드사에 대금을 결제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