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北 선발대 이틀째 일정 진행…올림픽 시설·태권도시범장 방문
입력 2018.01.26 (08:07) 수정 2018.01.26 (14:33) 정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앞서 방문한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 8명이 오늘 방문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북측 선발대는 오늘 오전 9시께 인제스피디움을 출발해 오전 10시 40분께 평창 국제방송센터(IBC)를 찾았다.

이어 북측 선발대는 IBC 인근의 홀리데이인 리조트를 방문했다. 홀리데이인 리조트는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인사들이 방문 기간 숙박 장소로 거론되는 곳이다.

오랜 시간 IBC를 살펴본 것과 달리 리조트에서는 10분가량만 머물렀으며 오찬도 당초 리조트에서 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장소를 바꿔 13㎞가량 떨어진 평창 켄싱턴 플로라 호텔에서 했다.

선발대는 평창올림픽스타움에 이어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와 용평 알파인스키장을 둘러봤다.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북한 선수단의 참가 종목이다.

선발대는 점심을 끝내고 오늘 오후 2시 평창올림픽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올림픽스타디움을 점검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을 하는 과정에 대한 사전점검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후에는 북한 태권도시범단 공연장으로 거론되는 속초 강원진로교육원을 찾아 점검한다.

선발대는 방문 마지막 날인 내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의 숙소를 점검하고 MBC상암홀을 방문한다. MBC상암홀은 태권도시범단의 서울 공연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정을 마치면 이들은 방문 때와 마찬가지로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선발대 이틀째 일정 진행…올림픽 시설·태권도시범장 방문
    • 입력 2018-01-26 08:07:58
    • 수정2018-01-26 14:33:20
    정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앞서 방문한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 8명이 오늘 방문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

북측 선발대는 오늘 오전 9시께 인제스피디움을 출발해 오전 10시 40분께 평창 국제방송센터(IBC)를 찾았다.

이어 북측 선발대는 IBC 인근의 홀리데이인 리조트를 방문했다. 홀리데이인 리조트는 북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인사들이 방문 기간 숙박 장소로 거론되는 곳이다.

오랜 시간 IBC를 살펴본 것과 달리 리조트에서는 10분가량만 머물렀으며 오찬도 당초 리조트에서 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장소를 바꿔 13㎞가량 떨어진 평창 켄싱턴 플로라 호텔에서 했다.

선발대는 평창올림픽스타움에 이어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와 용평 알파인스키장을 둘러봤다.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북한 선수단의 참가 종목이다.

선발대는 점심을 끝내고 오늘 오후 2시 평창올림픽 개·폐회식이 열리는 평창올림픽스타디움을 점검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을 하는 과정에 대한 사전점검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후에는 북한 태권도시범단 공연장으로 거론되는 속초 강원진로교육원을 찾아 점검한다.

선발대는 방문 마지막 날인 내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의 숙소를 점검하고 MBC상암홀을 방문한다. MBC상암홀은 태권도시범단의 서울 공연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일정을 마치면 이들은 방문 때와 마찬가지로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