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盧 전대통령 비하광고’ 공개사과…“생일축하로 알고 송출”
입력 2018.01.26 (12:17) 수정 2018.01.26 (12:25) 국제
미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취지의 합성사진 광고가 올라왔다는 논란과 관련, 광고대행사가 결국 사과했다.

광고대행사는 25일(현지시간) 오후 광고판에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가짜가 아닌 진짜 생일축하 메시지로 여겨지는 광고를 송출했다"면서 "송출 후 해당 메시지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이 담겨 특히 한국에서 많은 사람이 불쾌하게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생일이나 결혼 프러포즈처럼 특별한 일을 축하하고자 하는 분들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광고대행사로 통상적으로 정치나 종교와 관련된 메시지는 내보내지 않는다"면서 "이런 사태가 일어난 것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앞서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는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광고를 뉴욕 한복판에 내걸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광고 계약서로 보이는 문서를 찍은 사진도 첨부됐다.

이에 뉴스 댓글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고, 뉴욕총영사관에도 교민들의 항의 전화가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盧 전대통령 비하광고’ 공개사과…“생일축하로 알고 송출”
    • 입력 2018-01-26 12:17:49
    • 수정2018-01-26 12:25:14
    국제
미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취지의 합성사진 광고가 올라왔다는 논란과 관련, 광고대행사가 결국 사과했다.

광고대행사는 25일(현지시간) 오후 광고판에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가짜가 아닌 진짜 생일축하 메시지로 여겨지는 광고를 송출했다"면서 "송출 후 해당 메시지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이 담겨 특히 한국에서 많은 사람이 불쾌하게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생일이나 결혼 프러포즈처럼 특별한 일을 축하하고자 하는 분들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광고대행사로 통상적으로 정치나 종교와 관련된 메시지는 내보내지 않는다"면서 "이런 사태가 일어난 것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앞서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는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광고를 뉴욕 한복판에 내걸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광고 계약서로 보이는 문서를 찍은 사진도 첨부됐다.

이에 뉴스 댓글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고, 뉴욕총영사관에도 교민들의 항의 전화가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