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독도전시관’ 폐쇄요구 거부…“日고유영토다” 또 도발
입력 2018.01.26 (13:28) 수정 2018.01.26 (13:56) 국제
일본 에사키 데쓰마 영토문제담당상이 전날 개관한 '영토·주권전시관'에 대한 한국의 폐쇄 요구를 거부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사키 담당상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다. (한국의) 비판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의 많은 분들이 전시관에 와서 이해를 깊게 하고 역사인식을 새롭게 하도록 하겠다. 그렇게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전날 도쿄 도심 히비야공원 내에 '영토·주권전시관'을 개관했다. 이 전시관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자료와 함께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전날 이와 관련해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동경(도쿄)도 내에 영토주권전시관을 25일 설치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즉각 항의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독도전시관’ 폐쇄요구 거부…“日고유영토다” 또 도발
    • 입력 2018-01-26 13:28:44
    • 수정2018-01-26 13:56:01
    국제
일본 에사키 데쓰마 영토문제담당상이 전날 개관한 '영토·주권전시관'에 대한 한국의 폐쇄 요구를 거부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에사키 담당상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상으로도 명확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다. (한국의) 비판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외의 많은 분들이 전시관에 와서 이해를 깊게 하고 역사인식을 새롭게 하도록 하겠다. 그렇게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전날 도쿄 도심 히비야공원 내에 '영토·주권전시관'을 개관했다. 이 전시관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자료와 함께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전날 이와 관련해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동경(도쿄)도 내에 영토주권전시관을 25일 설치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의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즉각 항의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