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보스 포럼서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비판적 의견 잇따라
입력 2018.01.26 (19:57) 수정 2018.01.26 (20:06) 국제
스위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비판적 의견이 잇따라 제기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관한 논의가 이뤄진 25일(현지시간) 포럼에서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예일대학 교수는 "비트코인은 이기적인 통화"라고 주장했다.

실러 교수는 블록체인 등 금융과 IT(정보기술)를 융합한 핀테크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흥미로운 실험이지만 생활에서 영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비트코인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실러 교수의 발언이 비트코인 가격상승을 기대하는 투자가들에게 경종을 울린 것으로 해석했다. "근거 없는 열광" 등의 저서로도 유명한 실러 교수는 거품 연구의 일인자로 꼽힌다.

스웨덴 중앙은행인 리크스뱅크(Sveriges Riksbank)의 세실리아 스킹슬리(Cecilia Skingsley) 부총재도 "현재까지는 비트코인 등의 가상통화를 통화(돈)라고 부르기 위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격변동이 심해 저축수단으로 불안정한 데다 일용품을 구입하거나 세금을 낼 때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게 극히 제한적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스킹슬리 부총재는 스웨덴이 도입을 검토 중인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 "e크로나"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그는 스웨덴에서는 현금 유통량이 크게 감소해 "현금은 시대에 뒤진 것이 돼 가고 있다"면서도 가상통화에는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화발행량을 지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게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가상통화의 장래성에 대해서는 "10년 내에 비트코인이 규모나 경제에 대한 침투 면에서 중요한 통화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통화의) 대체수단으로서의 매력이 결여돼 있는"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가인 조지 소로스도 포럼에서 암호 화폐는 '거품(bubble)'이며 안정적인 가치 저장 수단이 아니라고 지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소로스는 그러나 전 세계 권위주의 내지 독재 국가에서 비트코인 등을 비상금 저축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어 가치가 폭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 다보스 포럼서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비판적 의견 잇따라
    • 입력 2018-01-26 19:57:12
    • 수정2018-01-26 20:06:07
    국제
스위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비판적 의견이 잇따라 제기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관한 논의가 이뤄진 25일(현지시간) 포럼에서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예일대학 교수는 "비트코인은 이기적인 통화"라고 주장했다.

실러 교수는 블록체인 등 금융과 IT(정보기술)를 융합한 핀테크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흥미로운 실험이지만 생활에서 영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비트코인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실러 교수의 발언이 비트코인 가격상승을 기대하는 투자가들에게 경종을 울린 것으로 해석했다. "근거 없는 열광" 등의 저서로도 유명한 실러 교수는 거품 연구의 일인자로 꼽힌다.

스웨덴 중앙은행인 리크스뱅크(Sveriges Riksbank)의 세실리아 스킹슬리(Cecilia Skingsley) 부총재도 "현재까지는 비트코인 등의 가상통화를 통화(돈)라고 부르기 위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격변동이 심해 저축수단으로 불안정한 데다 일용품을 구입하거나 세금을 낼 때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게 극히 제한적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스킹슬리 부총재는 스웨덴이 도입을 검토 중인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 "e크로나"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그는 스웨덴에서는 현금 유통량이 크게 감소해 "현금은 시대에 뒤진 것이 돼 가고 있다"면서도 가상통화에는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화발행량을 지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게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가상통화의 장래성에 대해서는 "10년 내에 비트코인이 규모나 경제에 대한 침투 면에서 중요한 통화가 될 것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통화의) 대체수단으로서의 매력이 결여돼 있는"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가인 조지 소로스도 포럼에서 암호 화폐는 '거품(bubble)'이며 안정적인 가치 저장 수단이 아니라고 지적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소로스는 그러나 전 세계 권위주의 내지 독재 국가에서 비트코인 등을 비상금 저축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어 가치가 폭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