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대연정 본협상 시작…난민가족재결합·기간제근로 등 쟁점
입력 2018.01.26 (19:57) 수정 2018.01.26 (20:06)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간의 대연정 본협상이 26일(현지시간) 시작한다.

양측은 닷새간의 회담 끝에 지난 12일 예비협상을 타결했고, 사민당은 특별 전당대회를 열어 예비협상안을 승인했다.

양측은 본협상에서 예비협상안의 세부 내용을 확정하고 내각을 구성할 예정이다.

협상에는 기민당과 기사당, 사민당에서 각각 15명의 협상위원이 나선다.

독일은 지난해 9월 24일 총선 이후 '자메이카(기민·기사-자유민주-녹색) 연정' 협상 결렬 등으로 정치적 혼란에 빠지면서 4개월째 새 정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

본협상은 예전의 경우 3주 안팎이 걸렸다.

이번 본협상은 사민당 내부에서 예비협상안에 대한 반발이 거센 데다, 이를 무마하기 위해 사민당 지도부가 일부 사안에 대해 재협상을 벌이겠다고 공언한 상황이어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사민당은 독일에 정착한 난민의 해외 가족을 데려오는 문제와 건강보험 등의 합의 사안에 대해 재협상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예비협상에서 합의되지 않은 기간제 근로 계약 문제도 논의 선상에 올릴 계획이다.

사민당은 정당하지 않은 사유로 기간제 근로 계약이 만연되고 있다며 문제를 삼고 있다.

본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사민당의 44만여 명의 당원들을 상대로 하는 전당원 투표를 통과해야 대연정 내각이 가동된다.

메르켈 총리는 대연정이 가동되면 다시 총리로 선출돼 4번 째 임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독일 대연정 본협상 시작…난민가족재결합·기간제근로 등 쟁점
    • 입력 2018-01-26 19:57:50
    • 수정2018-01-26 20:06:15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간의 대연정 본협상이 26일(현지시간) 시작한다.

양측은 닷새간의 회담 끝에 지난 12일 예비협상을 타결했고, 사민당은 특별 전당대회를 열어 예비협상안을 승인했다.

양측은 본협상에서 예비협상안의 세부 내용을 확정하고 내각을 구성할 예정이다.

협상에는 기민당과 기사당, 사민당에서 각각 15명의 협상위원이 나선다.

독일은 지난해 9월 24일 총선 이후 '자메이카(기민·기사-자유민주-녹색) 연정' 협상 결렬 등으로 정치적 혼란에 빠지면서 4개월째 새 정부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

본협상은 예전의 경우 3주 안팎이 걸렸다.

이번 본협상은 사민당 내부에서 예비협상안에 대한 반발이 거센 데다, 이를 무마하기 위해 사민당 지도부가 일부 사안에 대해 재협상을 벌이겠다고 공언한 상황이어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사민당은 독일에 정착한 난민의 해외 가족을 데려오는 문제와 건강보험 등의 합의 사안에 대해 재협상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예비협상에서 합의되지 않은 기간제 근로 계약 문제도 논의 선상에 올릴 계획이다.

사민당은 정당하지 않은 사유로 기간제 근로 계약이 만연되고 있다며 문제를 삼고 있다.

본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사민당의 44만여 명의 당원들을 상대로 하는 전당원 투표를 통과해야 대연정 내각이 가동된다.

메르켈 총리는 대연정이 가동되면 다시 총리로 선출돼 4번 째 임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