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면접 점수 조작·합격 인원 늘리기까지…은행 채용비리 적발
입력 2018.01.26 (21:33) 경제
불합격한 사람을 합격시키기 위해 임원 면접 점수를 조작하는 등 은행 채용비리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11개 국내 은행을 대상으로 채용 업무 적정성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한 결과 채용비리 정황 22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 9건, 특정 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한 면접 점수 조작 7건, 채용 전형의 불공정한 운영이 6건이었다.

A 은행은 명문대 출신 지원자 7명이 합격할 수 없는 상황인데도 임원 면접 점수를 임의로 올려 합격 처리했다 적발됐다. 이 때문에 수도권 등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 7명은 합격권인데도 결국 떨어졌다.

지원자 가운데 사외이사·임직원·거래처의 자녀·지인 명단을 별도 관리하고, 우대요건을 신설하거나 면접 점수를 조정하는 등 방법으로 특혜 채용한 사례도 확인됐다.

B 은행은 사외이사 자녀가 서류전형에서 다른 지원자와 공동으로 커트라인 점수를 받자 서류전형 합격자 수를 늘렸고, 이 자녀는 결국 최종 합격했다.

서류전형과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인 최고경영진의 친인척이 임직원 면접에서 최고 등급을 받아 최종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사외이사의 지인이나 전 계열사 경영진의 지인, 주요 거래처, 전 지점장의 자녀에게 '글로벌 우대' 등 사유를 들어 서류전형 통과 혜택을 주거나, 면접점수를 조정해 최종 합격 처리한 사례도 있었다.

임원이 자녀의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경우도 확인됐다.

C 은행에선 인사담당 임원이 자녀의 임원 면접에 면접 위원으로 참여해 해당 자녀가 고득점으로 합격했다.

비공식적인 사전 면담을 통해 입수한 가족관계 정보 등을 면접 위원에게 전달해 전 정치인의 자녀가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금감원은 자기소개서에 채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개인신상 정보를 기재하도록 하는 등 블라인드 채용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 3곳을 적발했다.

2개 은행은 공개채용 필기시험에서 임직원 자녀에 가산점(15%)을 주거나 임의로 서류전형 통과 혜택을 줬다.

채용평가 기준을 명확하게 정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의 투명성·공정성이 저해될 소지가 있는 은행이 4곳, 전문계약직 채용에 대한 내부통제 미흡한 은행도 2곳이었다.

금감원은 이번에 적발한 채용비리 정황을 수사기관에 이첩하고 절차상 미흡 사례에 대해서는 은행에 제도개선을 지도할 예정이다.
  • 면접 점수 조작·합격 인원 늘리기까지…은행 채용비리 적발
    • 입력 2018-01-26 21:33:21
    경제
불합격한 사람을 합격시키기 위해 임원 면접 점수를 조작하는 등 은행 채용비리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11개 국내 은행을 대상으로 채용 업무 적정성에 대한 현장검사를 진행한 결과 채용비리 정황 22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 9건, 특정 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한 면접 점수 조작 7건, 채용 전형의 불공정한 운영이 6건이었다.

A 은행은 명문대 출신 지원자 7명이 합격할 수 없는 상황인데도 임원 면접 점수를 임의로 올려 합격 처리했다 적발됐다. 이 때문에 수도권 등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 7명은 합격권인데도 결국 떨어졌다.

지원자 가운데 사외이사·임직원·거래처의 자녀·지인 명단을 별도 관리하고, 우대요건을 신설하거나 면접 점수를 조정하는 등 방법으로 특혜 채용한 사례도 확인됐다.

B 은행은 사외이사 자녀가 서류전형에서 다른 지원자와 공동으로 커트라인 점수를 받자 서류전형 합격자 수를 늘렸고, 이 자녀는 결국 최종 합격했다.

서류전형과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인 최고경영진의 친인척이 임직원 면접에서 최고 등급을 받아 최종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사외이사의 지인이나 전 계열사 경영진의 지인, 주요 거래처, 전 지점장의 자녀에게 '글로벌 우대' 등 사유를 들어 서류전형 통과 혜택을 주거나, 면접점수를 조정해 최종 합격 처리한 사례도 있었다.

임원이 자녀의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경우도 확인됐다.

C 은행에선 인사담당 임원이 자녀의 임원 면접에 면접 위원으로 참여해 해당 자녀가 고득점으로 합격했다.

비공식적인 사전 면담을 통해 입수한 가족관계 정보 등을 면접 위원에게 전달해 전 정치인의 자녀가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금감원은 자기소개서에 채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개인신상 정보를 기재하도록 하는 등 블라인드 채용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 3곳을 적발했다.

2개 은행은 공개채용 필기시험에서 임직원 자녀에 가산점(15%)을 주거나 임의로 서류전형 통과 혜택을 줬다.

채용평가 기준을 명확하게 정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의 투명성·공정성이 저해될 소지가 있는 은행이 4곳, 전문계약직 채용에 대한 내부통제 미흡한 은행도 2곳이었다.

금감원은 이번에 적발한 채용비리 정황을 수사기관에 이첩하고 절차상 미흡 사례에 대해서는 은행에 제도개선을 지도할 예정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