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보스 찾은 트럼프 “미국 우선, 미국 혼자라는 뜻 아냐”
입력 2018.01.26 (23:40) 수정 2018.01.26 (23:5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미국 우선주의'가 '미국 혼자(America alone)'라는 의미는 아니라고 말했다.

포럼 참석 전 외국산 세탁기, 태양광 제품에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해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그는 이날 폐막연설에서 미국 우선주의를 계속 얘기하겠지만 미국 혼자 가겠다는 뜻은 아니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또 "전 세계는 강하고 번영하는 미국을 다시 보고 있다. 미국은 비즈니스에 문호를 개방하고 있고 다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취임 1년을 맞은 자신의 성과를 자랑하기도 했다.
논란이 됐던 보호무역과 관련해 "미국은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면서도 "자유무역은 공정한 룰을 갖춰야 한다"고 말해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 이뤄지는 자유무역 시스템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발전하면 세계도 따라서 발전하게 된다"며 미국 우선주의가 세계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펼쳤다.
  • 다보스 찾은 트럼프 “미국 우선, 미국 혼자라는 뜻 아냐”
    • 입력 2018-01-26 23:40:21
    • 수정2018-01-26 23:50:4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미국 우선주의'가 '미국 혼자(America alone)'라는 의미는 아니라고 말했다.

포럼 참석 전 외국산 세탁기, 태양광 제품에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해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그는 이날 폐막연설에서 미국 우선주의를 계속 얘기하겠지만 미국 혼자 가겠다는 뜻은 아니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또 "전 세계는 강하고 번영하는 미국을 다시 보고 있다. 미국은 비즈니스에 문호를 개방하고 있고 다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취임 1년을 맞은 자신의 성과를 자랑하기도 했다.
논란이 됐던 보호무역과 관련해 "미국은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면서도 "자유무역은 공정한 룰을 갖춰야 한다"고 말해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 이뤄지는 자유무역 시스템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발전하면 세계도 따라서 발전하게 된다"며 미국 우선주의가 세계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펼쳤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