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은정 검사, 성추행 조사단 출석…안태근 소환 검토
입력 2018.02.07 (07:24) 수정 2018.02.07 (07: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추행 사건 진상조사단'이 어제는 임은정 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조사단은 안태근 전 검사장과 의혹 당시 검찰국장이던 최교일 의원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은정 검사가 성추행 사건 진상조사단이 꾸려진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임 검사는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당시 검찰 간부가 은폐를 시도했다고 폭로한 당사자입니다.

[임은정/검사 :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최대한 밝힐 수 있도록 협조하는 게 또한 제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또 서지현 검사의 피해 사실에 대해 "검찰 내부에서 다 아는 일인데도 몰랐다는 듯한 모습이 부끄럽고 안타까웠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임 검사를 상대로 성추행 의혹 사건을 접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특히 검찰 간부의 은폐 시도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2010년 당시 검찰국장이던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게 임 검사 주장입니다.

임 검사는 서 검사 피해 사실을 수소문하던 자신에게 최 의원이 호통을 쳤다는 구체적인 진술까지 내놨습니다.

최 의원이 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의혹을 사실로 생각하면 된다"고 잘라말했습니다.

조사단은 양 측 주장이 엇갈리는데다 최 의원이 의혹을 부인해 최 의원 소환 조사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또 안태근 전 검사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임 검사는 자신이 직접 자격 논란을 지적하며 사퇴를 요구했던 조희진 조사단장은 만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임은정 검사, 성추행 조사단 출석…안태근 소환 검토
    • 입력 2018-02-07 07:26:57
    • 수정2018-02-07 07:33:25
    뉴스광장
[앵커]

'성추행 사건 진상조사단'이 어제는 임은정 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조사단은 안태근 전 검사장과 의혹 당시 검찰국장이던 최교일 의원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은정 검사가 성추행 사건 진상조사단이 꾸려진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임 검사는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당시 검찰 간부가 은폐를 시도했다고 폭로한 당사자입니다.

[임은정/검사 :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최대한 밝힐 수 있도록 협조하는 게 또한 제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또 서지현 검사의 피해 사실에 대해 "검찰 내부에서 다 아는 일인데도 몰랐다는 듯한 모습이 부끄럽고 안타까웠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임 검사를 상대로 성추행 의혹 사건을 접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특히 검찰 간부의 은폐 시도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2010년 당시 검찰국장이던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게 임 검사 주장입니다.

임 검사는 서 검사 피해 사실을 수소문하던 자신에게 최 의원이 호통을 쳤다는 구체적인 진술까지 내놨습니다.

최 의원이 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의혹을 사실로 생각하면 된다"고 잘라말했습니다.

조사단은 양 측 주장이 엇갈리는데다 최 의원이 의혹을 부인해 최 의원 소환 조사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또 안태근 전 검사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임 검사는 자신이 직접 자격 논란을 지적하며 사퇴를 요구했던 조희진 조사단장은 만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