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인민무력성 창군 70주년 연회…무관단 등 초청
입력 2018.02.07 (08:03) 수정 2018.02.07 (08:05) 정치
북한 인민무력성이 어제(6일) 창군 70주년을 맞아 평양 주재 외국무관단 등을 초청해 연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창건 70돌에 즈음하여 인민무력성이 주조(주북) 무관단을 위하여 6일 연회를 마련했다"라며 "인민무력상인 육군 대장 박영식 동지와 조선인민군 장령(장성), 군관(장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고 전했다.

연회에는 평양 주재 무관단과 여러 나라의 외교관, 북한을 방문한 엘슨 모요 공군사령관을 단장으로 하는 짐바브웨 군사대표단 등이 초대됐다. 짐바브웨 군사대표단은 북한의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경축하기 위해 이날 평양에 도착했다.

통신은 북한군 창건 70주년을 맞아 평양 주재 무관단과 경제·무역 참사단이 어제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을 참관했다고도 보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 인민무력성 창군 70주년 연회…무관단 등 초청
    • 입력 2018-02-07 08:03:43
    • 수정2018-02-07 08:05:09
    정치
북한 인민무력성이 어제(6일) 창군 70주년을 맞아 평양 주재 외국무관단 등을 초청해 연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창건 70돌에 즈음하여 인민무력성이 주조(주북) 무관단을 위하여 6일 연회를 마련했다"라며 "인민무력상인 육군 대장 박영식 동지와 조선인민군 장령(장성), 군관(장교)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고 전했다.

연회에는 평양 주재 무관단과 여러 나라의 외교관, 북한을 방문한 엘슨 모요 공군사령관을 단장으로 하는 짐바브웨 군사대표단 등이 초대됐다. 짐바브웨 군사대표단은 북한의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경축하기 위해 이날 평양에 도착했다.

통신은 북한군 창건 70주년을 맞아 평양 주재 무관단과 경제·무역 참사단이 어제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관을 참관했다고도 보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