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 ‘10시 출근’ 추진”
입력 2018.02.07 (09:40) 수정 2018.02.07 (09:4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초등학교 입학생을 둔 맞벌이 부부들의 경우 특히 3월 신학기에 늦게 등교하고 일찍 하교하는 자녀들을 돌보느라 어려움이 많은데요.

정부가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들의 출근 시각을 10시로 늦추는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년 넘게 은행에 다닌 이 주부는 아들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얼마 전 휴직계를 냈습니다.

[김미연/서울시 성동구 : "(3월 초는) 급식도 없고 해서 굉장히 일찍 끝난다고 하더라고요. 유치원 때보다 더 일찍 끝나거든요. 그 시기에 옆에서 엄마의 손길이 굉장히 많이 필요하죠."]

휴직할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입니다.

지난해의 경우 3월 신학기를 전후해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직장 여성 만 5천여 명이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들의 퇴직과 자녀 돌봄 공백을 줄이기 위해 10시 출근제를 추진합니다.

우선 공공기관에 다니는 학부모는 다음 달부터 별도 신청 없이도 10시에 출근할 수 있게 됩니다.

민간기업에도 10시 출근 문화를 적극 장려하기 위해 사업주에게 직원 1명당 월 최대 44만 원을 지원합니다.

[김상희/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시차출퇴근,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배려해주고 안내도 해주는 게 필요할 것 같고요."]

저출산위원회는 또 학부모들이 1년에 열흘까지 무급으로 쓸 수 있는 '자녀 돌봄 휴가'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 ‘10시 출근’ 추진”
    • 입력 2018-02-07 09:41:48
    • 수정2018-02-07 09:44:15
    930뉴스
[앵커]

초등학교 입학생을 둔 맞벌이 부부들의 경우 특히 3월 신학기에 늦게 등교하고 일찍 하교하는 자녀들을 돌보느라 어려움이 많은데요.

정부가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들의 출근 시각을 10시로 늦추는 제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년 넘게 은행에 다닌 이 주부는 아들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얼마 전 휴직계를 냈습니다.

[김미연/서울시 성동구 : "(3월 초는) 급식도 없고 해서 굉장히 일찍 끝난다고 하더라고요. 유치원 때보다 더 일찍 끝나거든요. 그 시기에 옆에서 엄마의 손길이 굉장히 많이 필요하죠."]

휴직할 수 있다면 그나마 다행입니다.

지난해의 경우 3월 신학기를 전후해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둔 직장 여성 만 5천여 명이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들의 퇴직과 자녀 돌봄 공백을 줄이기 위해 10시 출근제를 추진합니다.

우선 공공기관에 다니는 학부모는 다음 달부터 별도 신청 없이도 10시에 출근할 수 있게 됩니다.

민간기업에도 10시 출근 문화를 적극 장려하기 위해 사업주에게 직원 1명당 월 최대 44만 원을 지원합니다.

[김상희/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시차출퇴근,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배려해주고 안내도 해주는 게 필요할 것 같고요."]

저출산위원회는 또 학부모들이 1년에 열흘까지 무급으로 쓸 수 있는 '자녀 돌봄 휴가'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