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김동철 “검찰, MB 즉각 소환해 헌정유린 단죄해야”
입력 2018.02.07 (10:00) 수정 2018.02.07 (10:03)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7일(오늘)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즉각 소환 조사해야 한다"며 "올림픽 기간이라도 천인공노할 헌정 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한 단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범죄혐의에 대해 정식 인지 절차를 밟아 피의자로 입건했는데, 이는 이 전 대통령을 상납사건의 주범이라고 결론지은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은 당시 (특활비 상납이) 불법이라는 지적을 무시하면서 부정한 돈을 계속 요구함으로써 대통령의 책무를 저버린 파렴치한 헌법 파괴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특히 "검찰은 다스(DAS)의 진짜 주인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며 "적폐의 총본산이자 뿌리나 다름없는 이 전 대통령은 검찰에 자진 출석해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관련 특별법안 공청회를 거론, "5·18은 미완의 역사로, 하루라도 빨리 객관적이고 엄정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여야 각 정당의 (법안 처리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동철 “검찰, MB 즉각 소환해 헌정유린 단죄해야”
    • 입력 2018-02-07 10:00:55
    • 수정2018-02-07 10:03:41
    정치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7일(오늘)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즉각 소환 조사해야 한다"며 "올림픽 기간이라도 천인공노할 헌정 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한 단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범죄혐의에 대해 정식 인지 절차를 밟아 피의자로 입건했는데, 이는 이 전 대통령을 상납사건의 주범이라고 결론지은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은 당시 (특활비 상납이) 불법이라는 지적을 무시하면서 부정한 돈을 계속 요구함으로써 대통령의 책무를 저버린 파렴치한 헌법 파괴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특히 "검찰은 다스(DAS)의 진짜 주인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며 "적폐의 총본산이자 뿌리나 다름없는 이 전 대통령은 검찰에 자진 출석해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전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진행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관련 특별법안 공청회를 거론, "5·18은 미완의 역사로, 하루라도 빨리 객관적이고 엄정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여야 각 정당의 (법안 처리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