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금주, 국민의당 탈당…“무소속 남아 소신 지킬 것”
입력 2018.02.07 (10:21) 수정 2018.02.07 (10:21) 정치
손금주 의원이 7일(오늘) 국민의당을 탈당해 당분간 무소속으로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기대와 지역 민심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깨끗한 정치의 소신을 지킬 길을 치열하게 고민했다"면서 "당이 분열해 국민의당 창당 정신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호남의 뜻을 받들지 못했기에 저는 어느 길도 따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광야에 남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과 나주·화순 시·군민만 바라보며 국민을 위한 정치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겠다"면서 "더 큰 정치를 위해 의연하고 담대하게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당 의석수는 총 23석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손금주, 국민의당 탈당…“무소속 남아 소신 지킬 것”
    • 입력 2018-02-07 10:21:09
    • 수정2018-02-07 10:21:46
    정치
손금주 의원이 7일(오늘) 국민의당을 탈당해 당분간 무소속으로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기대와 지역 민심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깨끗한 정치의 소신을 지킬 길을 치열하게 고민했다"면서 "당이 분열해 국민의당 창당 정신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호남의 뜻을 받들지 못했기에 저는 어느 길도 따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광야에 남겠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과 나주·화순 시·군민만 바라보며 국민을 위한 정치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겠다"면서 "더 큰 정치를 위해 의연하고 담대하게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손 의원의 탈당으로 국민의당 의석수는 총 23석으로 줄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