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문재인 정권, 제1야당 의원 때려잡기에 혈안”
입력 2018.02.07 (11:22) 수정 2018.02.07 (13:08)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오늘) 더불어민주당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이유로 한국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은 야당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술책과 기획을 가지고 오로지 야당 의원들을 엮어내는 데 혈안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며칠 남지 않은 기간에 야당 탄압만을 기획하고 실천하는 나라가 전 세계 지구 상에 어디 있는가"면서 "문재인 정권은 국민 대통합 올림픽을 치르기보다 이 시간에도 오로지 제1야당의 국회의원을 때려잡는데 모든 기획과 실천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쟁을 없애고 평창 올림픽을 치러내고자 하는 제1야당의 순수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의 사주를 받은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일방적으로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면서 산적한 법안들을 뒤로 미루고 일방적으로 퇴장하는 파행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구체적 증거는 하나도 없고, 모두 추측에 불과한 주장들을 문재인 정권이 일방적으로 수용하고, 대통령과 집권당이 나서서 국회를 파행시켰다"며 "일방적인 주장과 내부 고발이 제1야당을 탄압하는 수단으로 절대 변형되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교일 의원이 과거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검찰 내 성추행 의혹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양성평등의 질서를 바로잡고자 하는 소중한 목소리를 정치탄압의 수단으로 기획해 활용하면 본질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평창은 가려지고, 북한만 부각되는 이 상황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올림픽 유치를 위해 단합한 것인가"라며 "평창 올림픽은 대한민국의 올림픽인 만큼 한국당만이라도 대한민국의 표상인 태극기를 전 세계인에게 내펼치겠다"며 '태극기 응원·태극기 배지 달기' 캠페인 시작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올림픽 기간만이라도 제발 정치적 갈등과 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일체의 정쟁적 행위를 하지 말자"며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게 힘을 모아주기를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문재인 정권, 제1야당 의원 때려잡기에 혈안”
    • 입력 2018-02-07 11:22:42
    • 수정2018-02-07 13:08:32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오늘) 더불어민주당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을 이유로 한국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권은 야당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술책과 기획을 가지고 오로지 야당 의원들을 엮어내는 데 혈안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며칠 남지 않은 기간에 야당 탄압만을 기획하고 실천하는 나라가 전 세계 지구 상에 어디 있는가"면서 "문재인 정권은 국민 대통합 올림픽을 치르기보다 이 시간에도 오로지 제1야당의 국회의원을 때려잡는데 모든 기획과 실천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쟁을 없애고 평창 올림픽을 치러내고자 하는 제1야당의 순수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의 사주를 받은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일방적으로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면서 산적한 법안들을 뒤로 미루고 일방적으로 퇴장하는 파행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구체적 증거는 하나도 없고, 모두 추측에 불과한 주장들을 문재인 정권이 일방적으로 수용하고, 대통령과 집권당이 나서서 국회를 파행시켰다"며 "일방적인 주장과 내부 고발이 제1야당을 탄압하는 수단으로 절대 변형되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교일 의원이 과거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검찰 내 성추행 의혹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양성평등의 질서를 바로잡고자 하는 소중한 목소리를 정치탄압의 수단으로 기획해 활용하면 본질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평창은 가려지고, 북한만 부각되는 이 상황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올림픽 유치를 위해 단합한 것인가"라며 "평창 올림픽은 대한민국의 올림픽인 만큼 한국당만이라도 대한민국의 표상인 태극기를 전 세계인에게 내펼치겠다"며 '태극기 응원·태극기 배지 달기' 캠페인 시작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올림픽 기간만이라도 제발 정치적 갈등과 보복을 즉각 중단하고, 일체의 정쟁적 행위를 하지 말자"며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게 힘을 모아주기를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