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미국과 가상화폐 논의시 북한 관련 사항 논의한 바 없어”
입력 2018.02.07 (11:34) 수정 2018.02.07 (11:45) 경제
미국이 우리 가상화폐 시장에서 북한의 자금 세탁 정황이 포착됐다며 대응책을 주문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금융위원회가 북한 관련 사항을 논의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오늘(7일)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달 25일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부문 차관이 방한해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 관련 자금세탁 방지 조치와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한 바 있지만, 북한 관련 사항은 전혀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국내 한 일간지는 오늘 여권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맨델커 차관이 김 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북한이 자금세탁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주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 금융위 “미국과 가상화폐 논의시 북한 관련 사항 논의한 바 없어”
    • 입력 2018-02-07 11:34:41
    • 수정2018-02-07 11:45:16
    경제
미국이 우리 가상화폐 시장에서 북한의 자금 세탁 정황이 포착됐다며 대응책을 주문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금융위원회가 북한 관련 사항을 논의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오늘(7일)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달 25일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부문 차관이 방한해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 관련 자금세탁 방지 조치와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한 바 있지만, 북한 관련 사항은 전혀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국내 한 일간지는 오늘 여권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맨델커 차관이 김 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북한이 자금세탁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주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