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 유출’ 하나투어에 과징금 3억여 원
입력 2018.02.07 (12:13) 수정 2018.02.07 (12:1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행정안전부는 42만여 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일어난 하나투어에 과징금 3억 2천725만 원을 부과하는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또 과태료 천8백만 원도 부과하고, 하나투어 측에 대표와 개인정보 유출 책임이 있는 임원을 징계하고 개인정보 보호 특별 교육을 하라고 명령했습니다.

하나투어에서는 지난해 9월 전산망 해킹으로 고객과 임직원 등 42만 4천여 명의 주민등록번호 등이 유출됐습니다.
  • ‘개인정보 유출’ 하나투어에 과징금 3억여 원
    • 입력 2018-02-07 12:14:24
    • 수정2018-02-07 12:16:37
    뉴스 12
행정안전부는 42만여 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일어난 하나투어에 과징금 3억 2천725만 원을 부과하는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또 과태료 천8백만 원도 부과하고, 하나투어 측에 대표와 개인정보 유출 책임이 있는 임원을 징계하고 개인정보 보호 특별 교육을 하라고 명령했습니다.

하나투어에서는 지난해 9월 전산망 해킹으로 고객과 임직원 등 42만 4천여 명의 주민등록번호 등이 유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