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전현직 총리 ‘설전’…원전제로 정책 놓고 공방
입력 2018.02.07 (12:19) 수정 2018.02.07 (13:00)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 당시 재임했던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회에서 원전대책을 둘러싸고 설전했다고 아사히신문이 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입헌민주당 소속 중의원 의원인 간 전 총리는 전날 아베 총리가 출석한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2011년 도쿄(東京)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에 대해 자민당 정권의 책임을 따져 물었다.

민주당 정권의 총리였던 그는 "자민당 정권 시대에 원전에 대한 생각이 불충분하지 않았던가"라며 "사고 발생을 막지 못한 책임은 자민당 정권에도 있는 게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에 아베 총리도 지지 않았다.

그는 먼저 "그렇다. 정부와 원자력 사업자가 '안전 신화'에 빠져 그런 비참한 사태를 불렀다"고 거론했다. 이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등이 주장하는 '원전 제로 정책'에 대해 "책임 있는 에너지 정책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는 말로 반격에 나섰다.

간 전 총리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원자력은 위험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선택이라며 일본의 원전 재가동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걸 의식한 언급이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많은 원전이 정지한 가운데 일반 가정에서 약 10% 전기요금이 올랐다"며 원전 재가동 추진 의사를 밝혔다.

간 전 총리는 원전사고 처리비용이 예상을 훨씬 넘어섰다며 아베 총리의 발언에 "자신의 상황에 맞춰 계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전·현직 총리가 국회에서 설전을 벌인 것은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전현직 총리 ‘설전’…원전제로 정책 놓고 공방
    • 입력 2018-02-07 12:19:32
    • 수정2018-02-07 13:00:32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원전 사고 당시 재임했던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국회에서 원전대책을 둘러싸고 설전했다고 아사히신문이 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입헌민주당 소속 중의원 의원인 간 전 총리는 전날 아베 총리가 출석한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2011년 도쿄(東京)전력 후쿠시마 제1 원전사고에 대해 자민당 정권의 책임을 따져 물었다.

민주당 정권의 총리였던 그는 "자민당 정권 시대에 원전에 대한 생각이 불충분하지 않았던가"라며 "사고 발생을 막지 못한 책임은 자민당 정권에도 있는 게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에 아베 총리도 지지 않았다.

그는 먼저 "그렇다. 정부와 원자력 사업자가 '안전 신화'에 빠져 그런 비참한 사태를 불렀다"고 거론했다. 이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등이 주장하는 '원전 제로 정책'에 대해 "책임 있는 에너지 정책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는 말로 반격에 나섰다.

간 전 총리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원자력은 위험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선택이라며 일본의 원전 재가동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걸 의식한 언급이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많은 원전이 정지한 가운데 일반 가정에서 약 10% 전기요금이 올랐다"며 원전 재가동 추진 의사를 밝혔다.

간 전 총리는 원전사고 처리비용이 예상을 훨씬 넘어섰다며 아베 총리의 발언에 "자신의 상황에 맞춰 계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사히는 전·현직 총리가 국회에서 설전을 벌인 것은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