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 성공 위해 참아라? 8만 운영인력 ‘악전고투’
입력 2018.02.07 (12:18) 수정 2018.02.07 (12: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안전요원들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식, 그제(5일) 전해드렸는데요.

자원봉사자들을 포함한 대회 운영인력들이 그만큼 열악한 근무 환경 속에서 악전고투하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보안요원 숙소.

고장난 세면대엔 찌든 때가 껴있고, 샤워장 배수구는 오물이 잔뜩 쌓였습니다.

악취가 진동하는 화장실은 마지막 점검일이 4년 전입니다.

[평창올림픽 보안요원/음성변조 : "제가 왔을 때부터 이랬어요. 청소가 제대로 안되고 물도 안내려가서..."]

올림픽에 참여한다는 자부심은 식었고, 퇴소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퇴소 보안요원/음성변조 : "나라에 도움이 되는거니까 부모님도 응원해주시고 했는데, 나아지는 것도 없고."]

자원봉사자들은 버스로 1 시간 넘게 걸리는 숙소를 배정받았습니다.

그나마 셔틀버스 운영도 들쑥날쑥입니다.

[서주연/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 "추운데서 30분씩 기다렸다 차타는 경우도 있거든요. (버스) 시간표 같은 게, 여기랑 저희가 받은거랑 잘 안맞아서."]

열악한 처우를 개선해 달라는 불만이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가자, 이제서야 올림픽 조직위 측은 구체적인 개선책들을 내놨습니다.

[성백유/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변인 : "(버스가) 늦게 온다던지 고충이 있었습니다. 이것을 모니터링을 하고. 숙소 여건을 좋게 하는 것도 하겠습니다."]

자원봉사자를 포함해 올림픽에 동원되는 운영인력은 8만 명이 넘습니다.

개막을 코앞에 두고, 이들의 처우 개선 문제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올림픽 성공 위해 참아라? 8만 운영인력 ‘악전고투’
    • 입력 2018-02-07 12:20:39
    • 수정2018-02-07 12:28:12
    뉴스 12
[앵커]

올림픽 안전요원들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식, 그제(5일) 전해드렸는데요.

자원봉사자들을 포함한 대회 운영인력들이 그만큼 열악한 근무 환경 속에서 악전고투하고 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보안요원 숙소.

고장난 세면대엔 찌든 때가 껴있고, 샤워장 배수구는 오물이 잔뜩 쌓였습니다.

악취가 진동하는 화장실은 마지막 점검일이 4년 전입니다.

[평창올림픽 보안요원/음성변조 : "제가 왔을 때부터 이랬어요. 청소가 제대로 안되고 물도 안내려가서..."]

올림픽에 참여한다는 자부심은 식었고, 퇴소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퇴소 보안요원/음성변조 : "나라에 도움이 되는거니까 부모님도 응원해주시고 했는데, 나아지는 것도 없고."]

자원봉사자들은 버스로 1 시간 넘게 걸리는 숙소를 배정받았습니다.

그나마 셔틀버스 운영도 들쑥날쑥입니다.

[서주연/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 "추운데서 30분씩 기다렸다 차타는 경우도 있거든요. (버스) 시간표 같은 게, 여기랑 저희가 받은거랑 잘 안맞아서."]

열악한 처우를 개선해 달라는 불만이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가자, 이제서야 올림픽 조직위 측은 구체적인 개선책들을 내놨습니다.

[성백유/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변인 : "(버스가) 늦게 온다던지 고충이 있었습니다. 이것을 모니터링을 하고. 숙소 여건을 좋게 하는 것도 하겠습니다."]

자원봉사자를 포함해 올림픽에 동원되는 운영인력은 8만 명이 넘습니다.

개막을 코앞에 두고, 이들의 처우 개선 문제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