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5·18 헬기사격은 충격…진상규명 특별법 통과시켜야”
입력 2018.02.07 (14:27) 수정 2018.02.07 (14:41) 정치
국민의당은 7일(오늘) 5·18민주화운동 기간 군의 헬기 사격이 있었고, 전투기가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신군부가 무고한 시민을 학살했다는 충격적인 증거"라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발표에 대한 논평에서 "무고한 시민을 사실상 적으로 규정했다는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38년이 지난 아직도 최종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명시적으로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밝혀 역사에 기록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국회에 계류 중인 5·18 진상규명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며 "여야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법 통과에 협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5·18 헬기사격은 충격…진상규명 특별법 통과시켜야”
    • 입력 2018-02-07 14:27:16
    • 수정2018-02-07 14:41:25
    정치
국민의당은 7일(오늘) 5·18민주화운동 기간 군의 헬기 사격이 있었고, 전투기가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신군부가 무고한 시민을 학살했다는 충격적인 증거"라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발표에 대한 논평에서 "무고한 시민을 사실상 적으로 규정했다는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38년이 지난 아직도 최종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명시적으로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밝혀 역사에 기록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국회에 계류 중인 5·18 진상규명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며 "여야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법 통과에 협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