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지자체장 후보경선 ‘권리당원 50%·여론조사 50%’ 반영
입력 2018.02.07 (16:00) 수정 2018.02.07 (16:05)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권리당원 조사와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기로 했다. 지역구 지방의원 후보자 경선은 전원 권리당원 선거로 진행하기로 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7일(오늘) 지방선거기획단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백 대변인은 "광역 및 기초 단체장 경선은 권리당원과 권리당원이 아닌 유권자의 투표로 한다"며 "선거인단은 권리당원 선거인단(권리당원 전원)과 권리당원이 아닌 유권자(국민공천 선거인단)로 구성되는데 투표 조사 결과 반영비율은 각각 50%로 한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는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는 가상 휴대전화 번호, 안심번호를 활용해 이뤄진다.

지역구 지방의원 후보자 공천은 전원 권리당원 선거로하돼 유권자 수 대비 권리당원 수가 현격히 적은 선거구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천방식을 다르게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민주당은 공천심사에서는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며, 서류심사와 면접, 여론조사를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여성과 장애인, 청년 후보자에 대한 가점은 현행 25%를 유지하는데 이견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 민주, 지자체장 후보경선 ‘권리당원 50%·여론조사 50%’ 반영
    • 입력 2018-02-07 16:00:57
    • 수정2018-02-07 16:05:41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경선에서 권리당원 조사와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하기로 했다. 지역구 지방의원 후보자 경선은 전원 권리당원 선거로 진행하기로 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7일(오늘) 지방선거기획단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백 대변인은 "광역 및 기초 단체장 경선은 권리당원과 권리당원이 아닌 유권자의 투표로 한다"며 "선거인단은 권리당원 선거인단(권리당원 전원)과 권리당원이 아닌 유권자(국민공천 선거인단)로 구성되는데 투표 조사 결과 반영비율은 각각 50%로 한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는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는 가상 휴대전화 번호, 안심번호를 활용해 이뤄진다.

지역구 지방의원 후보자 공천은 전원 권리당원 선거로하돼 유권자 수 대비 권리당원 수가 현격히 적은 선거구는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천방식을 다르게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민주당은 공천심사에서는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며, 서류심사와 면접, 여론조사를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여성과 장애인, 청년 후보자에 대한 가점은 현행 25%를 유지하는데 이견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