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과방위서 ‘가짜뉴스’·‘방송장악’ 격돌
입력 2018.02.07 (16:25) 수정 2018.02.07 (16:46) 정치
여야는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짜뉴스, 댓글조작, 방송장악 등 언론·미디어 쟁점 현안을 놓고 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최근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보도와 포털상 댓글조작 논란을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신경민 의원은 "(채널A '뉴스특급'에서) 현송월 방문과 관련해 외모와 장신구 등에 대해 해도 너무하다 할 정도로 선정보도를 했다"며 "'이런 미인이 없을 정도'라고 묘사하거나 (외모에 대한) 모든 것에 관심을 표시해 이게 패션 전문방송인가 싶을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의원은 포털상 댓글조작 문제를 언급하며 "매크로(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나 좌표 찍기 등을 통해 (댓글을) 조작하는 건 범죄행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인위적이고 불법적인 여론조작은 어떤 식으로든 엄히 처벌할 규정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를 빙자해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 범위를 넘어서는 것이니 엄격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기 예능프로그램 출연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과잉보도 논란 등을 근거로 현 여권의 '공영방송 장악'을 거듭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은 "박 시장이 예능프로에 나와서 '여론조사를 해보니 이미 게임이 끝났다'라고 했는데 이게 선거 147일 전의 일"이라고 언급한 뒤 이효성 위원장에게 "방송의 정상화를 위해 애쓰고 있다고 하시는데 이에 대해 아무런 느낌도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대출 의원은 "처참히 무너진 MBC를 바로 세운다고 핑계를 대더니 더 처참하게 무너지고 있다"면서 "뉴스데스크는 무려 전체 27건 중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한 뉴스 10건을 내보냈다. '땡문뉴스'로 전락했다. 이것이 MBC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 여야, 과방위서 ‘가짜뉴스’·‘방송장악’ 격돌
    • 입력 2018-02-07 16:25:40
    • 수정2018-02-07 16:46:29
    정치
여야는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짜뉴스, 댓글조작, 방송장악 등 언론·미디어 쟁점 현안을 놓고 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최근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보도와 포털상 댓글조작 논란을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신경민 의원은 "(채널A '뉴스특급'에서) 현송월 방문과 관련해 외모와 장신구 등에 대해 해도 너무하다 할 정도로 선정보도를 했다"며 "'이런 미인이 없을 정도'라고 묘사하거나 (외모에 대한) 모든 것에 관심을 표시해 이게 패션 전문방송인가 싶을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의원은 포털상 댓글조작 문제를 언급하며 "매크로(같은 행동을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나 좌표 찍기 등을 통해 (댓글을) 조작하는 건 범죄행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인위적이고 불법적인 여론조작은 어떤 식으로든 엄히 처벌할 규정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언론의 자유를 빙자해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 범위를 넘어서는 것이니 엄격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인기 예능프로그램 출연이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과잉보도 논란 등을 근거로 현 여권의 '공영방송 장악'을 거듭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은 "박 시장이 예능프로에 나와서 '여론조사를 해보니 이미 게임이 끝났다'라고 했는데 이게 선거 147일 전의 일"이라고 언급한 뒤 이효성 위원장에게 "방송의 정상화를 위해 애쓰고 있다고 하시는데 이에 대해 아무런 느낌도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대출 의원은 "처참히 무너진 MBC를 바로 세운다고 핑계를 대더니 더 처참하게 무너지고 있다"면서 "뉴스데스크는 무려 전체 27건 중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한 뉴스 10건을 내보냈다. '땡문뉴스'로 전락했다. 이것이 MBC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