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리투아니아 정상회담…문 대통령 “남북화해 지지해달라”
입력 2018.02.07 (17:11) 수정 2018.02.07 (17:3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7일(오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관계 발전방향과 대북 정책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리투아니아·라트비아·에스토니아 등 발트 3국 정상이 모두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방한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이번 3국 정상의 방한이 한-발트 3국 간 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EU(유럽연합)와 NATO(북대서양조약기구)의 주요 회원국인 리투아니아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지해줘 감사하다"며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화해 분위기가 지속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한-리투아니아 양국 간 교역·투자·인적교류가 꾸준히 증가하는 데 대해 만족을 표하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관계 및 한-발트 3국 간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항 LNG 터미널 건설사업의 핵심인 LNG 저장선을 우리 기업이 건조해 양국 간 모범적인 협력 사례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첨단 과학기술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3억3천만 달러 규모의 클라이페다항 LNG 저장선 건조 사업은 2014년 현대중공업이 수주했다.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방한 기간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 참석,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 한-리투아니아 정상회담…문 대통령 “남북화해 지지해달라”
    • 입력 2018-02-07 17:11:27
    • 수정2018-02-07 17:30:2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7일(오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관계 발전방향과 대북 정책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리투아니아·라트비아·에스토니아 등 발트 3국 정상이 모두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방한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이번 3국 정상의 방한이 한-발트 3국 간 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EU(유럽연합)와 NATO(북대서양조약기구)의 주요 회원국인 리투아니아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지해줘 감사하다"며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화해 분위기가 지속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한-리투아니아 양국 간 교역·투자·인적교류가 꾸준히 증가하는 데 대해 만족을 표하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관계 및 한-발트 3국 간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항 LNG 터미널 건설사업의 핵심인 LNG 저장선을 우리 기업이 건조해 양국 간 모범적인 협력 사례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첨단 과학기술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3억3천만 달러 규모의 클라이페다항 LNG 저장선 건조 사업은 2014년 현대중공업이 수주했다.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방한 기간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리셉션 참석,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