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김여정 방남 남북관계 개선 돌파구 기대”
입력 2018.02.07 (17:35) 수정 2018.02.07 (18:16)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평창올림픽 고위급대표단의 일원으로 방남하게 된 데 대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7일(오늘) 브리핑에서 "(김여정의) 일련의 행보와 정치적 위상을 감안하면 김정은 위원장의 메신저로서 역할을 기대할만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가감 없는 메시지의 전달 과정에서 남북관계 실질적 개선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내면서 "북한이 이번 평창올림픽에 김여정이라는 깜짝 카드를 내놓은 것이 단순히 이목을 끌기 위한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김여정의 방남이 평창올림픽에 대한 북한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면, 남북관계의 실질적 개선과 평화를 향한 북한의 향후 진정성 있는 노력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며 "전 세계가 기대하는 평화를 위한 행보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유일한 혈육인 김여정은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직위를 맡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 “김여정 방남 남북관계 개선 돌파구 기대”
    • 입력 2018-02-07 17:35:12
    • 수정2018-02-07 18:16:01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평창올림픽 고위급대표단의 일원으로 방남하게 된 데 대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7일(오늘) 브리핑에서 "(김여정의) 일련의 행보와 정치적 위상을 감안하면 김정은 위원장의 메신저로서 역할을 기대할만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가감 없는 메시지의 전달 과정에서 남북관계 실질적 개선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내면서 "북한이 이번 평창올림픽에 김여정이라는 깜짝 카드를 내놓은 것이 단순히 이목을 끌기 위한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김여정의 방남이 평창올림픽에 대한 북한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면, 남북관계의 실질적 개선과 평화를 향한 북한의 향후 진정성 있는 노력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라며 "전 세계가 기대하는 평화를 위한 행보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의 유일한 혈육인 김여정은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직위를 맡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