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김여정 방남 큰 의미…긴장 완화 의지 평가”
입력 2018.02.07 (18:03) 수정 2018.02.07 (18:30) 정치
청와대는 7일(오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포함된 데 대해 의미가 클 뿐만 아니라 북한의 긴장 완화 의지가 담겼다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이번 대표단은 동계올림픽 축하와 함께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려는 북쪽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 여동생으로 노동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기에 그 의미가 더 크다"며"정부는 고위급 대표단이 남쪽에 머무는 동안 불편함이 없게 준비에 소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해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고위급 대표단 단원에 포함했다고 대한민국 측에 통보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표단에 포함되면서 "김영남 위원장이 혼자 내려올 때보다 훨씬 더 비중 있는 역할을 갖고 올 것이기 때문에 (남북 간에) 무게 있는 대화가 오가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김 부부장은 상당한 재량권을 갖고 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한편, 북한 고위급 대표단원 가운데 김여정 부부장은 미국,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은 유엔과 미국이 지정한 제재 대상 명단에 각각 올라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제재를 담당하는 유엔과 미국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 靑 “김여정 방남 큰 의미…긴장 완화 의지 평가”
    • 입력 2018-02-07 18:03:27
    • 수정2018-02-07 18:30:19
    정치
청와대는 7일(오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포함된 데 대해 의미가 클 뿐만 아니라 북한의 긴장 완화 의지가 담겼다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이번 대표단은 동계올림픽 축하와 함께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려는 북쪽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 여동생으로 노동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기에 그 의미가 더 크다"며"정부는 고위급 대표단이 남쪽에 머무는 동안 불편함이 없게 준비에 소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김여정 부부장을 포함해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당 부위원장과 남북 고위급회담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고위급 대표단 단원에 포함했다고 대한민국 측에 통보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표단에 포함되면서 "김영남 위원장이 혼자 내려올 때보다 훨씬 더 비중 있는 역할을 갖고 올 것이기 때문에 (남북 간에) 무게 있는 대화가 오가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김 부부장은 상당한 재량권을 갖고 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한편, 북한 고위급 대표단원 가운데 김여정 부부장은 미국,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은 유엔과 미국이 지정한 제재 대상 명단에 각각 올라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 관계자는 "제재를 담당하는 유엔과 미국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