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광역의원 선거구획정 진통…오늘 획정안 처리 무산
입력 2018.02.07 (18:59) 수정 2018.02.07 (20:32) 정치
여야가 지방선거 광역의원 정수조정 문제에 대한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또다시 합의에는 실패했다.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7일(오늘)에도 만남을 갖고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광역의원 증원이 불가피하다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지역별 증원 규모를 놓고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광역의원 선거구를 획정해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었지만, 합의 도출 실패로 무산됐다.

공직선거법은 국회가 광역의원 선거구, 의원 정수와 기초의원 정수를 정하면, 시·도에 설치된 기초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가 선거구획정안을 선거 6개월 전까지 시·도지사에게 제출하도록 정하고 있다. 이에 따른 법정 선거구 획정 시점은 지난해 12월 13일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광역의원 선거구획정 진통…오늘 획정안 처리 무산
    • 입력 2018-02-07 18:59:17
    • 수정2018-02-07 20:32:13
    정치
여야가 지방선거 광역의원 정수조정 문제에 대한 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또다시 합의에는 실패했다. 국회 헌법개정 및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7일(오늘)에도 만남을 갖고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광역의원 증원이 불가피하다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지역별 증원 규모를 놓고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광역의원 선거구를 획정해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었지만, 합의 도출 실패로 무산됐다.

공직선거법은 국회가 광역의원 선거구, 의원 정수와 기초의원 정수를 정하면, 시·도에 설치된 기초의원선거구 획정위원회가 선거구획정안을 선거 6개월 전까지 시·도지사에게 제출하도록 정하고 있다. 이에 따른 법정 선거구 획정 시점은 지난해 12월 13일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