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차 싣고 우주로” 민간업체 대형 로켓 발사
입력 2018.02.07 (19:16) 수정 2018.02.07 (20: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가 역대 최대급의 대형 로켓을 우주로 쏘아올렸습니다.

특히 로켓에 전기차를 싣고 발사해서 큰 화제가 됐는데, 장래에 화성에 인간을 보내겠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대형 로켓 '팰컨 헤비'가 거대한 화염을 내뿜으며 하늘로 솟구칩니다.

발사 1분 만에 성공 판정을 받았고 2분 30초만에 로켓 본체와 3개의 추진체가 분리되기 시작합니다.

그 중 2개의 추진체는 미사일 발사 기지로 돌아와 착륙했습니다.

스페이스 X의 최고 경영자는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기도 한 일론 머스크.

머스크는 자신의 체리색 전기 스포츠카를 '팰컨 헤비'에 실어보냈습니다.

자신의 전기차가 우주를 떠도는 걸 상상하는 게 좋다는 게 그 이윱니다.

이번에 발사된 펠컨 헤비는 1969년 아폴로호를 쏘아올린 새턴 파이브 이후 최대 크기로, 그 추진력은 역사상 최강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마일스 오브라이언/비행체 전문가 : "민간업체가 실제로 놀라운 로켓을 우조로 쏘아 올렸습니다. 여러 가지 점에서 우주개발의 기존 틀을 깨고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합니다."]

스페이스 X의 다음 계획은, 팰컨 헤비로 인간을 달과 화성에 보내는 것.

이미 지난해 우주여행 희망자 두 명이 펠컨 헤비를 타고 달 주위를 돌고 싶다며, 계약금을 냈습니다.

팰컨 헤비는 1단계 추진 로켓을 회수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비용을 절감하는 장점도 있습니다.

미 공군은 이미 펠컨 헤비로 통신위성 3개를 발사하는 계약을 스페이스 X와 체결했고, 이번 성공적 발사를 계기로 추가 계약을 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전기차 싣고 우주로” 민간업체 대형 로켓 발사
    • 입력 2018-02-07 19:21:00
    • 수정2018-02-07 20:20:58
    뉴스 7
[앵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업체가 역대 최대급의 대형 로켓을 우주로 쏘아올렸습니다.

특히 로켓에 전기차를 싣고 발사해서 큰 화제가 됐는데, 장래에 화성에 인간을 보내겠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민간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의 대형 로켓 '팰컨 헤비'가 거대한 화염을 내뿜으며 하늘로 솟구칩니다.

발사 1분 만에 성공 판정을 받았고 2분 30초만에 로켓 본체와 3개의 추진체가 분리되기 시작합니다.

그 중 2개의 추진체는 미사일 발사 기지로 돌아와 착륙했습니다.

스페이스 X의 최고 경영자는 전기차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이기도 한 일론 머스크.

머스크는 자신의 체리색 전기 스포츠카를 '팰컨 헤비'에 실어보냈습니다.

자신의 전기차가 우주를 떠도는 걸 상상하는 게 좋다는 게 그 이윱니다.

이번에 발사된 펠컨 헤비는 1969년 아폴로호를 쏘아올린 새턴 파이브 이후 최대 크기로, 그 추진력은 역사상 최강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마일스 오브라이언/비행체 전문가 : "민간업체가 실제로 놀라운 로켓을 우조로 쏘아 올렸습니다. 여러 가지 점에서 우주개발의 기존 틀을 깨고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합니다."]

스페이스 X의 다음 계획은, 팰컨 헤비로 인간을 달과 화성에 보내는 것.

이미 지난해 우주여행 희망자 두 명이 펠컨 헤비를 타고 달 주위를 돌고 싶다며, 계약금을 냈습니다.

팰컨 헤비는 1단계 추진 로켓을 회수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비용을 절감하는 장점도 있습니다.

미 공군은 이미 펠컨 헤비로 통신위성 3개를 발사하는 계약을 스페이스 X와 체결했고, 이번 성공적 발사를 계기로 추가 계약을 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