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당명, ‘바른미래당’
입력 2018.02.07 (19:53) 수정 2018.02.07 (20:33) 정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만드는 신당의 이름이 '바른미래당'으로 결정됐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는 7일(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통추위 대변인인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약칭 없이 '바른미래당'으로 할 것"이라면서 "당명 응모자 중 수상자를 선정해 오는 9일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지난번 당명 결정 때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라면서 "국민의당 쪽에서는 '국민'이라는 단어가 빠지는 데 대한 반감이 있을 수 있지만, 미래 지향이라는 취지를 살려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통추위 대변인인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은 "한 두 분 정도 반대하는 이가 있었지만, 크게 논란이 있지는 않았다"며 "당명 후보가 단수로 올라왔고, 기획분과위원회의 의견을 추인하는 방식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당은 지난 2일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당명 '미래당'을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원외정당인 우리 미래'가 지난 5일 '미래당'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신청한 데 따라 중앙선관위가 통합신당 명칭으로 '미래당' 사용을 불허했으며, 이에 양당은 새로 당명을 논의해왔다.
  •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당명, ‘바른미래당’
    • 입력 2018-02-07 19:53:25
    • 수정2018-02-07 20:33:00
    정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만드는 신당의 이름이 '바른미래당'으로 결정됐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는 7일(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통추위 대변인인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은 "약칭 없이 '바른미래당'으로 할 것"이라면서 "당명 응모자 중 수상자를 선정해 오는 9일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지난번 당명 결정 때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제안했던 것"이라면서 "국민의당 쪽에서는 '국민'이라는 단어가 빠지는 데 대한 반감이 있을 수 있지만, 미래 지향이라는 취지를 살려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통추위 대변인인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은 "한 두 분 정도 반대하는 이가 있었지만, 크게 논란이 있지는 않았다"며 "당명 후보가 단수로 올라왔고, 기획분과위원회의 의견을 추인하는 방식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당은 지난 2일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당명 '미래당'을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원외정당인 우리 미래'가 지난 5일 '미래당'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신청한 데 따라 중앙선관위가 통합신당 명칭으로 '미래당' 사용을 불허했으며, 이에 양당은 새로 당명을 논의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