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북미 관계 급물살…한반도 어디로
北 응원·기자단도 도착…“힘 합쳐 잘합시다”
입력 2018.02.07 (21:03) 수정 2018.02.07 (21: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기간에 남북한 선수들을 응원할 북한 응원단 2백여 명도 오늘(7일) 도착했습니다.

함께 내려온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은 힘을 합쳐 잘 해보자며 올림픽 잘 치루자고 말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대표단을 태운 버스 9대가 줄지어 내려옵니다.

검은색 털모자에, 빨간색 외투로 통일한 북한 응원단이 환한 표정으로 출입사무소를 나섭니다.

[북한 응원단원 : "활기있고 박력있는 응원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징과 꽹과리, 북이 든 대형가방까지, 다양한 응원도구들을 준비했습니다.

[북한 응원단원 : "여러가지 금관 악기들이 많이 오고 취조악을 기본으로 하는 악기들이 많이 옵니다."]

북한 응원단 파견은 지난 2005년 이후 13년 만입니다.

대표단을 이끌고 내려온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여유롭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김일국/북한 체육상 : "다같이 힘 합쳐서 이번 경기 대회 잘 합시다"]

오늘(7일) 육로로 방남한 인원은 북한 올림픽위원회 관계자와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 모두 280명입니다.

이들은 버스를 갈아타고 강원도 인제 숙소로 이동했습니다.

북한 기자단 21명은 곧바로 평창 국제방송센터를 찾는 등 올림픽 취재에 의욕을 드러냈습니다.

[북한 기자단 : "(취재 준비는 잘 하셨어요?) 이제 시작이지요."]

북한 응원단은 남북 단일팀 경기는 물론 남측 선수 출전 경기에도 응원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北 응원·기자단도 도착…“힘 합쳐 잘합시다”
    • 입력 2018-02-07 21:04:48
    • 수정2018-02-07 21:17:09
    뉴스 9
[앵커]

올림픽 기간에 남북한 선수들을 응원할 북한 응원단 2백여 명도 오늘(7일) 도착했습니다.

함께 내려온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은 힘을 합쳐 잘 해보자며 올림픽 잘 치루자고 말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대표단을 태운 버스 9대가 줄지어 내려옵니다.

검은색 털모자에, 빨간색 외투로 통일한 북한 응원단이 환한 표정으로 출입사무소를 나섭니다.

[북한 응원단원 : "활기있고 박력있는 응원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징과 꽹과리, 북이 든 대형가방까지, 다양한 응원도구들을 준비했습니다.

[북한 응원단원 : "여러가지 금관 악기들이 많이 오고 취조악을 기본으로 하는 악기들이 많이 옵니다."]

북한 응원단 파견은 지난 2005년 이후 13년 만입니다.

대표단을 이끌고 내려온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여유롭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김일국/북한 체육상 : "다같이 힘 합쳐서 이번 경기 대회 잘 합시다"]

오늘(7일) 육로로 방남한 인원은 북한 올림픽위원회 관계자와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 모두 280명입니다.

이들은 버스를 갈아타고 강원도 인제 숙소로 이동했습니다.

북한 기자단 21명은 곧바로 평창 국제방송센터를 찾는 등 올림픽 취재에 의욕을 드러냈습니다.

[북한 기자단 : "(취재 준비는 잘 하셨어요?) 이제 시작이지요."]

북한 응원단은 남북 단일팀 경기는 물론 남측 선수 출전 경기에도 응원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