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험담했다” 동급생 폭행 고교생 등 4명 입건
입력 2018.02.12 (09:48) 수정 2018.02.12 (09:56) 사회
인천 부평경찰서는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고교생 A(18)군 등 4명을 입건했다.

A군은 지난 6일 오후 8시쯤 인천 부평구의 한 공원에서 동네 선배인 B(21)씨 등 3명과 함께 동급생 C(18)군을 주먹 등으로 10분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폭행 이후 함께 택시를 타고 지인 집으로 이동하다 C군의 도움을 요청받은 택시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던 A군과 C군 등 고교생 4명은 평소 함께 어울리던 친구 사이였으나, C군이 SNS상에서 험담을 하자 폭행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 “험담했다” 동급생 폭행 고교생 등 4명 입건
    • 입력 2018-02-12 09:48:14
    • 수정2018-02-12 09:56:29
    사회
인천 부평경찰서는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고교생 A(18)군 등 4명을 입건했다.

A군은 지난 6일 오후 8시쯤 인천 부평구의 한 공원에서 동네 선배인 B(21)씨 등 3명과 함께 동급생 C(18)군을 주먹 등으로 10분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폭행 이후 함께 택시를 타고 지인 집으로 이동하다 C군의 도움을 요청받은 택시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던 A군과 C군 등 고교생 4명은 평소 함께 어울리던 친구 사이였으나, C군이 SNS상에서 험담을 하자 폭행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