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군사력 강화 ‘박차’…2026년부터 F-35B 전투기 운용
입력 2018.02.12 (10:43) 수정 2018.02.12 (10:47) 국제
일본 정부가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의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노후화된 F-15 전투기의 후속으로 F-35B를 도입해 2026년 운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올해 작성하는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도입 규모를 명시한 뒤 내년도 예산안부터 관련 경비를 배정할 계획이다.

F-35B는 100여m의 활주로가 있으면 이륙할 수 있다. 이와 비교해 일본 항공자위대의 주력기인 F-15나 최근 도입을 시작한 F-35A의 활주 거리는 수백m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F-35B를 활주로가 짧은 낙도의 방위에 활용하고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이즈모'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군사력 강화 ‘박차’…2026년부터 F-35B 전투기 운용
    • 입력 2018-02-12 10:43:41
    • 수정2018-02-12 10:47:59
    국제
일본 정부가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의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노후화된 F-15 전투기의 후속으로 F-35B를 도입해 2026년 운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올해 작성하는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도입 규모를 명시한 뒤 내년도 예산안부터 관련 경비를 배정할 계획이다.

F-35B는 100여m의 활주로가 있으면 이륙할 수 있다. 이와 비교해 일본 항공자위대의 주력기인 F-15나 최근 도입을 시작한 F-35A의 활주 거리는 수백m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F-35B를 활주로가 짧은 낙도의 방위에 활용하고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이즈모'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