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덜란드 스케이팅에 대한 NBC 앵커 해석 논란
입력 2018.02.12 (11:42) 수정 2018.02.12 (11:50) 국제
미국의 평창동계올림픽 독점중계사인 NBC방송의 앵커가 네덜란드가 스피드 스케이팅 종목에서 초강세를 보이는 데 대해 내놓은 해석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NBC 앵커 케이티 쿠릭은 개회식에서 네덜란드 대표단이 입장하자 "네덜란드가 동계올림픽에서 딴 메달 110개 중 5개를 제외한 모두가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나왔다"며, 이는 암스테르담과 같은 도시에서는 스케이팅이 중요한 운송수단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쿠릭은 "겨울철에 많은 수로가 얼어붙으면서 네덜란드인들은 스케이트를 타고 곳곳을 누비며 서로 경주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셜미디어에서는 선수들의 노력을 간과한 터무니 없는 해석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캐나다 거주 네덜란드인이라고 밝힌 사진작가 조스 두지베스타인은 네덜란드의 수로가 자주 얼어붙는 것은 아니라면서 "오는 하계올림픽 때는 네덜란드인들이 수로를 이용, 수영해 일하러 가고 식료품점에 갈 것이라는 말을 들을 것"이라고 썼다.

이어 호주에서 산다는 다른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호주에서는 운송수단으로 우버 캥거루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또 따른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네덜란드의 러시아워'라며 무리를 지어 스케이트를 타고 있는 사람들을 찍은 사진을 올려놓고 터무니없는 해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NBC 방송 해설자는 올림픽 개회식 도중 일본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한국인들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부른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네덜란드 스케이팅에 대한 NBC 앵커 해석 논란
    • 입력 2018-02-12 11:42:25
    • 수정2018-02-12 11:50:45
    국제
미국의 평창동계올림픽 독점중계사인 NBC방송의 앵커가 네덜란드가 스피드 스케이팅 종목에서 초강세를 보이는 데 대해 내놓은 해석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NBC 앵커 케이티 쿠릭은 개회식에서 네덜란드 대표단이 입장하자 "네덜란드가 동계올림픽에서 딴 메달 110개 중 5개를 제외한 모두가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나왔다"며, 이는 암스테르담과 같은 도시에서는 스케이팅이 중요한 운송수단이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쿠릭은 "겨울철에 많은 수로가 얼어붙으면서 네덜란드인들은 스케이트를 타고 곳곳을 누비며 서로 경주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셜미디어에서는 선수들의 노력을 간과한 터무니 없는 해석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캐나다 거주 네덜란드인이라고 밝힌 사진작가 조스 두지베스타인은 네덜란드의 수로가 자주 얼어붙는 것은 아니라면서 "오는 하계올림픽 때는 네덜란드인들이 수로를 이용, 수영해 일하러 가고 식료품점에 갈 것이라는 말을 들을 것"이라고 썼다.

이어 호주에서 산다는 다른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호주에서는 운송수단으로 우버 캥거루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또 따른 소셜미디어 이용자는 '네덜란드의 러시아워'라며 무리를 지어 스케이트를 타고 있는 사람들을 찍은 사진을 올려놓고 터무니없는 해설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NBC 방송 해설자는 올림픽 개회식 도중 일본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한국인들로부터 강력한 반발을 부른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