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토탈, 트럼프에 핵합의 준수 촉구…“이란 개혁파에 시간줘야”
입력 2018.02.12 (14:23) 수정 2018.02.12 (14:54) 국제
이란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는 프랑스 에너지 기업 토탈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토탈의 패트릭 푸얀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F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다보스포럼 당시에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유럽 CEO들에게 핵합의와 관련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유럽 국가들이 핵합의를 맺었을 때 그 동력은 더 많은 기업과 일자리가 생길 수 있도록 개혁파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저녁 식사에서 이란 개혁파에게 민주주의로 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고 있느냐가 관건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주요 6개국 간에 체결된 핵합의는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서방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에 적대적인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핵합의 이행에 대해 불인증을 선언하면서 합의가 파기되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푸얀네 CEO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듣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그가 이에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토탈은 지난해 7월 이란과 48억 달러 규모의 사우스 파르스 11공구의 해상가스전 개발·생산 본계약을 맺었다. 이는 핵합의 이행 이후 처음으로 이란이 서방 에너지 기업과 맺은 투자계약이라 주목을 받았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佛토탈, 트럼프에 핵합의 준수 촉구…“이란 개혁파에 시간줘야”
    • 입력 2018-02-12 14:23:34
    • 수정2018-02-12 14:54:39
    국제
이란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는 프랑스 에너지 기업 토탈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토탈의 패트릭 푸얀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F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다보스포럼 당시에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유럽 CEO들에게 핵합의와 관련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유럽 국가들이 핵합의를 맺었을 때 그 동력은 더 많은 기업과 일자리가 생길 수 있도록 개혁파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저녁 식사에서 이란 개혁파에게 민주주의로 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고 있느냐가 관건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주요 6개국 간에 체결된 핵합의는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서방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에 적대적인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핵합의 이행에 대해 불인증을 선언하면서 합의가 파기되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푸얀네 CEO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듣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그가 이에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토탈은 지난해 7월 이란과 48억 달러 규모의 사우스 파르스 11공구의 해상가스전 개발·생산 본계약을 맺었다. 이는 핵합의 이행 이후 처음으로 이란이 서방 에너지 기업과 맺은 투자계약이라 주목을 받았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