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울산과학기술원 방문…창업 활동 격려
입력 2018.02.12 (14:23) 수정 2018.02.12 (14:5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2일(오늘) 울산 과학기술원을 방문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창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창업 활동 지원을 받고 있는 학생들과 만나 척추손상 치료용 패치, 자전거용 스마트폰 거치대, 공기 청정기 등 이들이 제작한 전시품 등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 시간가량 학생 창업가와 간담회를 한 데 이어 오찬을 함께하면서 창업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울산과학기술원은 2007년 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때 설립에 도움을 준 인연이 있는 곳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2015년 '울산과학기술대학교'에서 '울산과학기술원'으로 전환됨에 따라 특성화된 학사 운영과 자율적 커리큘럼으로 영재교육에 적합한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 대학 평가기관의 세계대학평가에서 우수 대학으로 평가받은 데 이어 논문 피인용 수에서 국내 1위를 기록하면서 정부의 혁신성장·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연구·개발 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울산과학기술원 방문…창업 활동 격려
    • 입력 2018-02-12 14:23:35
    • 수정2018-02-12 14:54:1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2일(오늘) 울산 과학기술원을 방문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창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창업 활동 지원을 받고 있는 학생들과 만나 척추손상 치료용 패치, 자전거용 스마트폰 거치대, 공기 청정기 등 이들이 제작한 전시품 등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 시간가량 학생 창업가와 간담회를 한 데 이어 오찬을 함께하면서 창업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울산과학기술원은 2007년 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때 설립에 도움을 준 인연이 있는 곳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2015년 '울산과학기술대학교'에서 '울산과학기술원'으로 전환됨에 따라 특성화된 학사 운영과 자율적 커리큘럼으로 영재교육에 적합한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 대학 평가기관의 세계대학평가에서 우수 대학으로 평가받은 데 이어 논문 피인용 수에서 국내 1위를 기록하면서 정부의 혁신성장·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연구·개발 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