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남아서 中영향력 차단나선 日, 필리핀에 3천억 원 차관 제공
입력 2018.02.12 (14:30) 수정 2018.02.12 (14:50) 국제
일본이 필리핀에 300억엔(약 2천993억원)의 차관을 제공해 도시철도 보수 지원에 나섰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이 필리핀과의 경제협력 인프라 합동위원회 회의에서 차관 제공을 약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돈은 차량 정비와 보수 관리에 사용된다. 필리핀 정부는 스미토모(住友)상사,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에 관련 사업을 위탁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새 인프라 건설이 아닌 인프라의 정비를 목적으로 차관을 제공한 것은 드문 사례라며 해외 인프라 보수 사업에서 일본 기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이번 차관 제공 결정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로 동남아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연안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를 가진 것으로 분석된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몰디브·스리랑카·파키스탄을 방문해서도 인프라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해외의) 어디를 가도 건설현장에는 중국어 간판이 걸려 있다"며 그 배경에 중국에 대한 견제가 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동남아서 中영향력 차단나선 日, 필리핀에 3천억 원 차관 제공
    • 입력 2018-02-12 14:30:41
    • 수정2018-02-12 14:50:54
    국제
일본이 필리핀에 300억엔(약 2천993억원)의 차관을 제공해 도시철도 보수 지원에 나섰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이 필리핀과의 경제협력 인프라 합동위원회 회의에서 차관 제공을 약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돈은 차량 정비와 보수 관리에 사용된다. 필리핀 정부는 스미토모(住友)상사,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에 관련 사업을 위탁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새 인프라 건설이 아닌 인프라의 정비를 목적으로 차관을 제공한 것은 드문 사례라며 해외 인프라 보수 사업에서 일본 기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이번 차관 제공 결정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로 동남아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연안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를 가진 것으로 분석된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지난달 몰디브·스리랑카·파키스탄을 방문해서도 인프라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해외의) 어디를 가도 건설현장에는 중국어 간판이 걸려 있다"며 그 배경에 중국에 대한 견제가 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