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친북좌파 정권과 북한의 화해국면…국민과는 아냐”
입력 2018.02.12 (17:08) 수정 2018.02.12 (17:35)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대북 화해국면은 친북좌파 정권과 북한 정권의 화해국면이지 국민과의 화해국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12일(오늘) 부산시청에서 소속 공무원들과 '안전 생활점검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본질을 정확하게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있는데 왜 대한민국을 남한이라고 호칭하나?"라며 "김여정이 내려왔는데 그것이 방한이지 왜 방남인가. 참으로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기 나라 국호도 제대로 쓰지 못하는 나라가 정상적인 나라인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북핵이 본격적으로 폐기될 때 남북화해 국면이 조성될 수 있다"며 "강도가 칼을 들고 있는데 강도하고 어떻게 화해가 되나. 칼을 내려놓을 때 화해라는 말을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국민은 이제 2000년도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쇼,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쇼에 넘어가지 않는다. 더 이상 넘어가지 않는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북핵 폐기 회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홍준표 “친북좌파 정권과 북한의 화해국면…국민과는 아냐”
    • 입력 2018-02-12 17:08:55
    • 수정2018-02-12 17:35:37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대북 화해국면은 친북좌파 정권과 북한 정권의 화해국면이지 국민과의 화해국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12일(오늘) 부산시청에서 소속 공무원들과 '안전 생활점검회의'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본질을 정확하게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있는데 왜 대한민국을 남한이라고 호칭하나?"라며 "김여정이 내려왔는데 그것이 방한이지 왜 방남인가. 참으로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기 나라 국호도 제대로 쓰지 못하는 나라가 정상적인 나라인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북핵이 본격적으로 폐기될 때 남북화해 국면이 조성될 수 있다"며 "강도가 칼을 들고 있는데 강도하고 어떻게 화해가 되나. 칼을 내려놓을 때 화해라는 말을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국민은 이제 2000년도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쇼,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쇼에 넘어가지 않는다. 더 이상 넘어가지 않는다"며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북핵 폐기 회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