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증여세 피하려 ‘꼼수’…세무조사 확대
입력 2018.02.12 (21:30) 수정 2018.02.12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세청은 집값이 가파르게 뛴 지역의 거래자를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데요.

자녀에게 집을 사주면서 증여세를 안 낸 사회 지도층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육 공무원이었던 한 50대 여성은 직업이 없는 30대 아들에게 10억 원이 넘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사줬습니다.

명백한 증여지만 증여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습니다.

아들이 담보 대출을 받고, 엄마가 대신 갚아주는 방식으로 과세당국을 속인 겁니다.

한 대기업 임원은 친척이 돈을 빌려준 것처럼 속이고, 두 아들에게 강남 아파트 한 채씩을 사줬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역시 증여세를 피하려고 꼼수를 쓴 겁니다.

이들 외에도 공직자와 변호사, 병원장과 은행 지점장, 사업가 등 이른바 사회 지도층들이 비슷한 수법을 썼다가 국세청에 적발됐습니다.

8·2 대책 이후 네 차례 세무조사로 천억여 원의 탈루 세금을 추징한 국세청은 남은 590여 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동시에 진행 중인 가격 급등 지역 거래 전수조사가 끝나면 다음 달 5차 세무조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이동신/국세청 자산과세국장 : "부동산을 통한 변칙 증여 행위가 전문가 등의 조력을 받아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으며 철저한 세무조사를 통해 엄중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국세청은 또 '변칙 상속·증여 태스크포스'를 6월 말까지 넉 달 연장 운영해 자산가의 변칙 상속과 증여를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부동산 증여세 피하려 ‘꼼수’…세무조사 확대
    • 입력 2018-02-12 21:33:29
    • 수정2018-02-12 21:41:05
    뉴스 9
[앵커]

국세청은 집값이 가파르게 뛴 지역의 거래자를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데요.

자녀에게 집을 사주면서 증여세를 안 낸 사회 지도층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교육 공무원이었던 한 50대 여성은 직업이 없는 30대 아들에게 10억 원이 넘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사줬습니다.

명백한 증여지만 증여세는 한 푼도 내지 않았습니다.

아들이 담보 대출을 받고, 엄마가 대신 갚아주는 방식으로 과세당국을 속인 겁니다.

한 대기업 임원은 친척이 돈을 빌려준 것처럼 속이고, 두 아들에게 강남 아파트 한 채씩을 사줬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역시 증여세를 피하려고 꼼수를 쓴 겁니다.

이들 외에도 공직자와 변호사, 병원장과 은행 지점장, 사업가 등 이른바 사회 지도층들이 비슷한 수법을 썼다가 국세청에 적발됐습니다.

8·2 대책 이후 네 차례 세무조사로 천억여 원의 탈루 세금을 추징한 국세청은 남은 590여 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동시에 진행 중인 가격 급등 지역 거래 전수조사가 끝나면 다음 달 5차 세무조사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이동신/국세청 자산과세국장 : "부동산을 통한 변칙 증여 행위가 전문가 등의 조력을 받아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으며 철저한 세무조사를 통해 엄중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국세청은 또 '변칙 상속·증여 태스크포스'를 6월 말까지 넉 달 연장 운영해 자산가의 변칙 상속과 증여를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