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노동력 감소 가속…‘일손 부족 파산’ 속출
입력 2018.02.13 (06:56) 수정 2018.02.13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은 심각한 사회 문제인데요.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는 경기는 활기를 띠고 있지만 일할 사람이 없어서 문을 닫는 이른바 '일손 부족 파산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도 먼 얘기가 아닙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이 운송업체는 최근 파산신청을 했습니다.

원인은 일손 부족.

40년 이상 사업을 했지만 최근 3년간 운전사를 구하지 못한 겁니다.

그러는 사이 기존 인력의 절반 이상이 정년 퇴직하면서 더이상 사업을 이어갈 수 없게 됐습니다.

[운송회사 전 사장 : "사람이 있었으면 일을 계속하고 여러가지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진짜 억울할 뿐입니다."]

이 건설회사 사장도 인력을 구하지 못해 문을 닫을 상황에 놓였습니다.

현장 인력이 아닌 관리직 직원을 3년 넘게 모집하지 못하리라고는 생각지 못한 일입니다.

월급 인상을 조건으로 걸어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건설회사 사장 : "월급을 60~70만엔까지 올리고 지인들에게소개도 받았지만 지원자가 전혀 없었습니다."]

일본에서 이같은 일손부족으로 문을 닫은 업체가 지난해만 106곳에 이릅니다.

앞으로가 더 문젭니다.

생산 가능 인구가 계속 감소해 30년 뒤에는 지금의 3분의 2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지금도 일자리 3개에 일할 사람은 2명뿐인 심각한 일손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日 노동력 감소 가속…‘일손 부족 파산’ 속출
    • 입력 2018-02-13 06:57:47
    • 수정2018-02-13 07:05:04
    뉴스광장 1부
[앵커]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은 심각한 사회 문제인데요.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는 경기는 활기를 띠고 있지만 일할 사람이 없어서 문을 닫는 이른바 '일손 부족 파산이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도 먼 얘기가 아닙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이 운송업체는 최근 파산신청을 했습니다.

원인은 일손 부족.

40년 이상 사업을 했지만 최근 3년간 운전사를 구하지 못한 겁니다.

그러는 사이 기존 인력의 절반 이상이 정년 퇴직하면서 더이상 사업을 이어갈 수 없게 됐습니다.

[운송회사 전 사장 : "사람이 있었으면 일을 계속하고 여러가지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진짜 억울할 뿐입니다."]

이 건설회사 사장도 인력을 구하지 못해 문을 닫을 상황에 놓였습니다.

현장 인력이 아닌 관리직 직원을 3년 넘게 모집하지 못하리라고는 생각지 못한 일입니다.

월급 인상을 조건으로 걸어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건설회사 사장 : "월급을 60~70만엔까지 올리고 지인들에게소개도 받았지만 지원자가 전혀 없었습니다."]

일본에서 이같은 일손부족으로 문을 닫은 업체가 지난해만 106곳에 이릅니다.

앞으로가 더 문젭니다.

생산 가능 인구가 계속 감소해 30년 뒤에는 지금의 3분의 2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일본은 지금도 일자리 3개에 일할 사람은 2명뿐인 심각한 일손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