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 없는 나라, 태국의 스키 선수들
입력 2018.02.13 (08:07) 수정 2018.02.13 (08: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동계올림픽에는 일 년 내내 눈 구경을 할 수 없는 더운 나라에서 온 선수들도 많습니다.

추위와 강풍으로 경기 일정이 불규칙해져 애를 먹기도 하지만 동계스포츠에 대한 열정은 조금도 식지 않습니다.

태국에서 온 선수들을 송승룡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평창의 알파인 스키 경기장.

체감온도 영하 20-3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에 초속 20미터가 넘는 돌풍까지 겹치면서 올림픽 경기도 연기됐습니다.

경기를 기다리던 태국 대표 선수는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더 큰 도약을 다짐합니다.

[알렉시아 셴켈/태국 알파인 스키 대표 : "이번 경기가 취소되서 좀 슬펐지만, 그래도 경기는 열릴 테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첫 경기를 앞둔 또다른 선수는 평창의 눈에 적응하기 위해 스키장을 찾았습니다.

생계를 위해 한때 스키의 꿈을 접기도 했지만 다시 도전해 국가대표까지 됐습니다.

[니콜라 자논/태국 알파인 스키 대표 : "스키는 과거에 제 인생이었고, 지금도 제 인생입니다. 스키를 사랑합니다. 태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태국은 이번이 벌써 4번째 동계올림픽 출전입니다.

TV에서 본 눈에 반해서, 혹은 어렸을 때 부모님을 따라간 스키장이 너무 좋아서 스키 선수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카렌 찬룽/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 대표 : "태국이 동계스포츠 선수를 계속 배출할 수 있게 스키 지도자로 남고 싶습니다."]

평창올림픽 참가국 가운데 눈이 없는 나라는 15개국 정도.

눈을 모르는 자국의 동포들에게 눈과 동계스포츠를 알리겠다는 선수들의 꿈이 평창에서 영글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눈 없는 나라, 태국의 스키 선수들
    • 입력 2018-02-13 08:14:32
    • 수정2018-02-13 08:16:21
    아침뉴스타임
[앵커]

평창동계올림픽에는 일 년 내내 눈 구경을 할 수 없는 더운 나라에서 온 선수들도 많습니다.

추위와 강풍으로 경기 일정이 불규칙해져 애를 먹기도 하지만 동계스포츠에 대한 열정은 조금도 식지 않습니다.

태국에서 온 선수들을 송승룡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평창의 알파인 스키 경기장.

체감온도 영하 20-30도를 오르내리는 강추위에 초속 20미터가 넘는 돌풍까지 겹치면서 올림픽 경기도 연기됐습니다.

경기를 기다리던 태국 대표 선수는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더 큰 도약을 다짐합니다.

[알렉시아 셴켈/태국 알파인 스키 대표 : "이번 경기가 취소되서 좀 슬펐지만, 그래도 경기는 열릴 테니,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첫 경기를 앞둔 또다른 선수는 평창의 눈에 적응하기 위해 스키장을 찾았습니다.

생계를 위해 한때 스키의 꿈을 접기도 했지만 다시 도전해 국가대표까지 됐습니다.

[니콜라 자논/태국 알파인 스키 대표 : "스키는 과거에 제 인생이었고, 지금도 제 인생입니다. 스키를 사랑합니다. 태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태국은 이번이 벌써 4번째 동계올림픽 출전입니다.

TV에서 본 눈에 반해서, 혹은 어렸을 때 부모님을 따라간 스키장이 너무 좋아서 스키 선수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카렌 찬룽/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 대표 : "태국이 동계스포츠 선수를 계속 배출할 수 있게 스키 지도자로 남고 싶습니다."]

평창올림픽 참가국 가운데 눈이 없는 나라는 15개국 정도.

눈을 모르는 자국의 동포들에게 눈과 동계스포츠를 알리겠다는 선수들의 꿈이 평창에서 영글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