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가 밀어 올린 유가…수입물가 석 달 만에 반등
입력 2018.02.13 (08:32) 수정 2018.02.13 (08:43) 경제
국제 유가 상승 여파로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올랐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2.96(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10월 0.6% 상승한 다음 11월(-0.2%), 12월(-0.7%) 연속으로 하락하다가 반등했다.

국제 유가 상승이 수입물가를 끌어올린 요인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두바이유는 배럴당 66.20달러로 한 달 전보다 7.5%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환율 때문에 수입물가가 떨어질 수 있었지만,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전체 수입물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월평균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12월 달러당 1,085.8원에서 지난달 1,066.7원으로 1.8%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 하락이 수입물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었지만, 국제 유가 상승세가 더 강했다는 의미다.

특히 원재료 수입물가가 3.8% 상승했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약 한 달 시차를 두고 소비자·생산자 물가에 반영되는 경향이 있다.

반면 중간재(-0.4%), 자본재(-0.7%), 소비재(-0.6%) 수입물가는 모두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원유 수입물가가 5.6%, 유연탄이 6.5%, 형강 6.9%, 기타귀금속 정련품이 6.5%씩 올랐다.

수출물가지수는 84.27로 한 달 전보다 0.4%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떨어졌다. 수출물가에는 원/달러 환율 하락이 주요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농림수산품이 2.1%, 공산품이 0.3%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냉동수산물 수출물가가 2.4%, TV용 액정표시장치(LCD) 4.0%, 플래시메모리 6.2%, 시스템 반도체 2.9% 각각 내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물가 밀어 올린 유가…수입물가 석 달 만에 반등
    • 입력 2018-02-13 08:32:38
    • 수정2018-02-13 08:43:59
    경제
국제 유가 상승 여파로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올랐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2.96(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10월 0.6% 상승한 다음 11월(-0.2%), 12월(-0.7%) 연속으로 하락하다가 반등했다.

국제 유가 상승이 수입물가를 끌어올린 요인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두바이유는 배럴당 66.20달러로 한 달 전보다 7.5%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환율 때문에 수입물가가 떨어질 수 있었지만,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전체 수입물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월평균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12월 달러당 1,085.8원에서 지난달 1,066.7원으로 1.8%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 하락이 수입물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었지만, 국제 유가 상승세가 더 강했다는 의미다.

특히 원재료 수입물가가 3.8% 상승했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약 한 달 시차를 두고 소비자·생산자 물가에 반영되는 경향이 있다.

반면 중간재(-0.4%), 자본재(-0.7%), 소비재(-0.6%) 수입물가는 모두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원유 수입물가가 5.6%, 유연탄이 6.5%, 형강 6.9%, 기타귀금속 정련품이 6.5%씩 올랐다.

수출물가지수는 84.27로 한 달 전보다 0.4%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떨어졌다. 수출물가에는 원/달러 환율 하락이 주요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농림수산품이 2.1%, 공산품이 0.3%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냉동수산물 수출물가가 2.4%, TV용 액정표시장치(LCD) 4.0%, 플래시메모리 6.2%, 시스템 반도체 2.9% 각각 내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