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벌주’ 판매하거나 유통기한 속인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입력 2018.02.13 (11:01) 수정 2018.02.13 (11:11) 사회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말벌을 이용해 술을 만들어 팔거나 유통기한을 속이는 등 부당한 방법으로 식품을 제조·판매한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일까지 식품 제조·판매업소 502곳을 집중 단속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90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 형태별로는 미신고영업이 15곳, 표시기준 위반이 1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이 9곳, 사용불가 원료인 말벌로 술을 만든 1곳, 기타 51곳 등이다.

경기 화성의 한 업체는 지난 2015년부터 '말벌'로 담금주를 만들어 팔다 적발됐다. 말벌은 독 자체의 위험성도 있지만, 알레르기 반응으로 온몸이 붓거나 심한 경우 기도가 막힐 수 있어 식품위생법에서는 식품원료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경기 연천의 한 양봉장과 동두천의 한 업체는 허가를 받지 않고 벌집을 이용해 프로폴리스 추출물을 만들어 팔다 적발됐다.

경기 하남의 한 식육판매업소는 유통기한이 3년이나 지난 한우를 매장 냉동고에 보관하다 단속에 걸렸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번에 적발된 업체 가운데 85곳을 형사입건하고 5곳은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말벌주’ 판매하거나 유통기한 속인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 입력 2018-02-13 11:01:47
    • 수정2018-02-13 11:11:18
    사회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말벌을 이용해 술을 만들어 팔거나 유통기한을 속이는 등 부당한 방법으로 식품을 제조·판매한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일까지 식품 제조·판매업소 502곳을 집중 단속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90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 형태별로는 미신고영업이 15곳, 표시기준 위반이 14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이 9곳, 사용불가 원료인 말벌로 술을 만든 1곳, 기타 51곳 등이다.

경기 화성의 한 업체는 지난 2015년부터 '말벌'로 담금주를 만들어 팔다 적발됐다. 말벌은 독 자체의 위험성도 있지만, 알레르기 반응으로 온몸이 붓거나 심한 경우 기도가 막힐 수 있어 식품위생법에서는 식품원료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경기 연천의 한 양봉장과 동두천의 한 업체는 허가를 받지 않고 벌집을 이용해 프로폴리스 추출물을 만들어 팔다 적발됐다.

경기 하남의 한 식육판매업소는 유통기한이 3년이나 지난 한우를 매장 냉동고에 보관하다 단속에 걸렸다.

경기도 특사경은 이번에 적발된 업체 가운데 85곳을 형사입건하고 5곳은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