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익위 “금융위·산자부·행복청 부패방지시책 최하등급”
입력 2018.02.13 (11:10) 수정 2018.02.13 (11:12) 정치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지난해(2017년) 동안 중앙행정기관, 광역자치단체, 교육청과 공직 유관단체 등 256개 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문화 정착 등 부패방지 시책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오늘(13일) 밝혔다.

중앙행정 기관 중에는 금융위와 산자부와 농진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1~5등급 평가 중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또 대구광역시와 대전광역시(광역자치단체), 서울시 관악구·인천시 남동구(기초자치단체), 공주대학교·충남대학교(국·공립대학), 부산대학교병원·제주대학교병원·한국원자력의학원(공공의료기관), 대한체육회·부산항만공사·한국해운조합(공직유관단체) 등이 각 부문에서 최하위 평가를 받았다.

반면 중소기업벤처부와 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경상남도,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은 1등급으로 각 부문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권익위는 지난해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2등급 이상 우수기관 비율은 47.4%에서 48.5%로 소폭 증가하고, 4등급 이하 미흡기관 비율은 19.2%에서 17.6%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2년 연속 2등급 이상을 차지한 기관은 70개 기관인 반면, 2년 연속 4등급 이하를 받아 자체적인 반부패 추진 노력 강화가 요구되는 기관은 14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권익위는 이와 함께 기관장의 의지와 관심이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기관장이 적극적으로 반부패 의지를 실천한 기관일수록 부패방지 시책평가 점수도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와 청렴도 점수간의 상관 관계에서도, 다양한 반부패 시책을 추진하여 시책평가 점수가 상승한 기관일수록 기관 청렴도 점수가 높았다고 권익위는 설명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 기관들은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를 통해 1개월 이상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하며 권익위는 공개 실적을 점검할 예정이다.

권익위는 또 올해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에 청렴도 하위기관, 채용비리 등 대형부패사건 발생 기관을 신규로 포함하여 부패 취약기관에 대한 특단의 노력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권익위 “금융위·산자부·행복청 부패방지시책 최하등급”
    • 입력 2018-02-13 11:10:32
    • 수정2018-02-13 11:12:07
    정치
금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등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받았다.

권익위는 지난해(2017년) 동안 중앙행정기관, 광역자치단체, 교육청과 공직 유관단체 등 256개 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문화 정착 등 부패방지 시책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오늘(13일) 밝혔다.

중앙행정 기관 중에는 금융위와 산자부와 농진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1~5등급 평가 중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또 대구광역시와 대전광역시(광역자치단체), 서울시 관악구·인천시 남동구(기초자치단체), 공주대학교·충남대학교(국·공립대학), 부산대학교병원·제주대학교병원·한국원자력의학원(공공의료기관), 대한체육회·부산항만공사·한국해운조합(공직유관단체) 등이 각 부문에서 최하위 평가를 받았다.

반면 중소기업벤처부와 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경상남도,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등은 1등급으로 각 부문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권익위는 지난해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2등급 이상 우수기관 비율은 47.4%에서 48.5%로 소폭 증가하고, 4등급 이하 미흡기관 비율은 19.2%에서 17.6%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2년 연속 2등급 이상을 차지한 기관은 70개 기관인 반면, 2년 연속 4등급 이하를 받아 자체적인 반부패 추진 노력 강화가 요구되는 기관은 14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권익위는 이와 함께 기관장의 의지와 관심이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한 결과 기관장이 적극적으로 반부패 의지를 실천한 기관일수록 부패방지 시책평가 점수도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와 청렴도 점수간의 상관 관계에서도, 다양한 반부패 시책을 추진하여 시책평가 점수가 상승한 기관일수록 기관 청렴도 점수가 높았다고 권익위는 설명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 기관들은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를 통해 1개월 이상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하며 권익위는 공개 실적을 점검할 예정이다.

권익위는 또 올해 부패방지 시책평가 대상에 청렴도 하위기관, 채용비리 등 대형부패사건 발생 기관을 신규로 포함하여 부패 취약기관에 대한 특단의 노력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