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해경국 선박, 중일 영유권 분쟁 센카쿠 해역 진입
입력 2018.02.13 (12:03) 수정 2018.02.13 (13:07) 국제
오늘 오전 10시쯤 일본 오키나와현 센카쿠, 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우오쓰리시마 앞바다에 중국 해경국 선박 3척이 진입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곳은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곳으로, 일본이 실효지배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이들 선박은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우오쓰리시마 북북서쪽 약 19~21㎞ 해역에서 항해하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해당 해역이 일본 영해라고 주장하면서 "즉각 영해에서 나가라"고 경고방송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경국 선박이 센카쿠열도 인근 영유권 분쟁 해역에 진입한 것은 지난달 15일 이후 거의 한 달 만이다. 올해 들어서는 세 번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中 해경국 선박, 중일 영유권 분쟁 센카쿠 해역 진입
    • 입력 2018-02-13 12:03:29
    • 수정2018-02-13 13:07:40
    국제
오늘 오전 10시쯤 일본 오키나와현 센카쿠, 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우오쓰리시마 앞바다에 중국 해경국 선박 3척이 진입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곳은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곳으로, 일본이 실효지배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이들 선박은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우오쓰리시마 북북서쪽 약 19~21㎞ 해역에서 항해하고 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해당 해역이 일본 영해라고 주장하면서 "즉각 영해에서 나가라"고 경고방송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경국 선박이 센카쿠열도 인근 영유권 분쟁 해역에 진입한 것은 지난달 15일 이후 거의 한 달 만이다. 올해 들어서는 세 번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