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로에 패인 구덩이로 인한 차량 파손 증가
입력 2018.02.13 (12:32) 수정 2018.02.13 (12: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 쓰레기 수거 트럭에는 도로 상황 수집을 위한 카메라가 장착돼 있습니다.

지자체에서 실시 중인 도로에 패인 구덩이를 메우기 프로젝트에 기초 자료를 제공해 주기 위해선데요.

이 같은 지자체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0월에서 12월 사이에 지자체에 신고된 도로 구덩이로 인한 차량 파손 사고가 2천8백 30건에 달한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2년 전보다 11% 증가한 수치인데요.

지자체에서 구덩이로 차량이 파손된 운전자들에게 일부 보상금을 지원해 주고 있지만,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한 운전자들은 정비소에서 거액을 주고 타이어를 교체하고 있습니다.

[차량 정비사 : "어제 도로 구덩이로 인한 타이어 파손으로 45만 원가량 교체비를 낸 손님이 있었어요. 매일 이런 손님이 있죠."]

지자체에서는 도로 구덩이를 메우는데 지난해에만 한화 6조 6천억 원이 넘는 예산을 썼지만 도로 사정이 쉽게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중앙 정부가 직접 개입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 도로에 패인 구덩이로 인한 차량 파손 증가
    • 입력 2018-02-13 12:46:16
    • 수정2018-02-13 12:48:01
    뉴스 12
이 쓰레기 수거 트럭에는 도로 상황 수집을 위한 카메라가 장착돼 있습니다.

지자체에서 실시 중인 도로에 패인 구덩이를 메우기 프로젝트에 기초 자료를 제공해 주기 위해선데요.

이 같은 지자체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0월에서 12월 사이에 지자체에 신고된 도로 구덩이로 인한 차량 파손 사고가 2천8백 30건에 달한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2년 전보다 11% 증가한 수치인데요.

지자체에서 구덩이로 차량이 파손된 운전자들에게 일부 보상금을 지원해 주고 있지만,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한 운전자들은 정비소에서 거액을 주고 타이어를 교체하고 있습니다.

[차량 정비사 : "어제 도로 구덩이로 인한 타이어 파손으로 45만 원가량 교체비를 낸 손님이 있었어요. 매일 이런 손님이 있죠."]

지자체에서는 도로 구덩이를 메우는데 지난해에만 한화 6조 6천억 원이 넘는 예산을 썼지만 도로 사정이 쉽게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중앙 정부가 직접 개입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